Huffpost Korea kr

포켓몬 고 개발사 대표 '포켓몬 교환 기능 도입하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4
huffpost
인쇄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를 개발한 나이앤틱 랩스의 존 행키 대표가 플레이어들끼리 포켓몬을 교환하는 기능을 도입할 것이라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AP통신 등 미국 주요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행키 대표는 이날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만화·애니메이션 행사 '샌디에이고 코믹-콘'에서 이런 발언을 했다.

그는 교환 기능을 추가하기 위한 업데이트가 "우리 우선순위 목록의 맨 위에 있다"고 설명했으나, 구체적인 업데이트 출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포켓몬 고에 '맞춤형' 포켓스톱(아이템을 공짜로 얻을 수 있는 장소)이 추가될 수 있으며 다른 포켓몬이 등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닌텐도와 더 포켓몬 컴퍼니는 '포켓몬스터' 프랜차이즈는 20년간 7세대에 걸쳐 포켓몬 700여 종을 선보였으나, 나이앤틱이 개발한 포켓몬 고에는 제1세대 151종 중 '전설의 포켓몬'과 일부 희귀 포켓몬을 제외한 145종만 등장했다.

행키 대표는 포켓몬 고를 "오랜 세월에 걸쳐 운영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투자도 그런 방식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