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독일 당국, '안스바흐 자폭범 IS에 테러 맹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업데이트 : 2016년 7월26일 09:25 (기사보강)

독일이 충격에 빠졌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영향을 받은 테러가 처음으로 독일에서도 일어났다.

지난 24일 밤(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안스바흐 야외 음악축제장을 노렸다가 입장이 불허돼 주변 식당에서 자폭 공격한 27세 시리아인은 범행 전 '이슬람국가'(IS)에 테러 공격을 결의했다고 주 당국이 25일 밝혔다.

독일에서 정치적 목적이나 신념을 주장하며 IS와도 동시에 직접 연결된 자폭테러가 일어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포쿠스온라인 등 독일 언론은 이날 요아힘 헤르만 내무장관의 발언 등을 인용해 이러한 내용의 동영상이 자폭범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자폭범이 행동을 맹세한 대상은 IS 리더인 아부바르크 알-바그다디 라고 AFP 통신은 전했다.

헤르만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영상에 나오는 아랍어를 번역한 결과 자폭범은 잘 알려진 IS 리더에게 독일이 이슬람의 가는 길을 막아서고 있으므로 알라의 이름으로 독일에 대한 보복 행위를 다짐하는 것으로 돼 있다"면서 "이슬람 배경의 테러 공격임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바이에른주 지역당인 기독사회당 소속으로 난민 통제 또는 유입 수 제한을 일관되게 주장하는 헤르만 장관은 앞서서도 이례적으로 사견을 전제하면서 "이슬람세력의 자살공격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외신들은 자폭범이 시리아 내전의 격전지로 꼽히는 알레포 지역에서 전투에 참여해 얻은 것으로 보이는 상처도 있다고 보도했다.

범인은 또한, 페이스북 계정을 6개나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IS 앞 맹세 동영상 존재에 관한 바이에른주의 발표가 나온 직후, IS와 연계된 아마크통신은 IS 전사가 이슬람을 박해하는 십자군의 일원인 독일의 안스바흐에서 공격을 수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전날 밤 10시께 발생한 자폭으로 근처에 있던 15명이 다치고, 그중 4명은 중상을 입었다. 다만, 생명이 위험한 상태에 있는 부상자는 없다고 카르다 자이델 안스바흐 시장은 밝혔다.

범인은 2년 전 독일에 들어왔고 1년 전 난민 자격을 거부당했지만, 시리아의 내전 상황이 고려돼 독일에 머물 수 있었다고 헤르만 장관은 설명했다.

범인은 애초 불가리아로 추방될 예정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두 차례 자살 시도를 한 적이 있고, 여러 차례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헤르만 장관은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토마스 데메지에르 연방 내무장관은 "정신질환자의 광기 행동이든, 테러이든 두 가능성을 다 배제하지 않을 뿐 아니라 두 가지가 결합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현지 언론에 밝혔다.

데메지에르 장관은 또한,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건들 때문에 "모든 난민에게 혐의를 두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면서 반(反)난민 정서 고조와 폭력 유발 가능성을 경계했다.

그는 아울러 난민정책의 근본적인 기조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연방정부의 일관된 태도를 재차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