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의당이 성우 교체 사건에 대한 논평을 철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USTICE PARTY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정의당이 25일 상무집행위원회의에서 김자연 성우 교체 사건에 대한 문화예술위원회(문예위)의 논평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정의당은 25일 발표한 '문화예술위원회 논평에 대한 중앙당의 입장'에서 이미 당사자인 김자연 성우가 회사와 원만하게 합의했으며 '부당한 노동권의 침해'라는 본래의 취지 전달에 실패하였기 때문에 문예위 논평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첫째, 문화예술위원회의 논평은 ‘정치적 의견이 직업 활동을 가로막는 이유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제목처럼, 예술인이 정치적인 의사 표현을 이유로 노동권이 부당하게 침해되어서는 안 된다는 선의로 작성된 것입니다. 그러나 당사자인 예술인은 2016년 7월19(화) 본인의 블로그에 해당 회사와 원만하게 합의한 사실을 밝힌 바 있고, 당사자의 입장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7월20일자 논평은 그 선의에도 불구하고 당의 논평으로서 부적절한 것이었음을 확인했습니다.

둘째, 이 논평은 메갈리아에 대한 지지여부에 초점을 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정의당이 친메갈리아인가 아닌가라는 수많은 논쟁만 야기시키고, 부당한 노동권의 침해라는 본 취지의 전달에는 실패하였다는 점에서 이 논평을 철회하기로 하였습니다. (정의당, 문화예술위원회 논평에 대한 중앙당의 입장, 7월 25일)

복수의 정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상무위원회의 참석자 대부분이 문예위의 논평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갖고 있었으나 노회찬 원내대표의 강력한 주장에 의해 철회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한다. 논평 철회에 대한 중앙당 입장의 두 근거 또한 노 원내대표의 의견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정의당은 과거 '중식이 밴드' 논란을 비롯, 당내에서 젠더 문제에 대한 의견 충돌이 최근 잦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젠더 문제 논의를 위한 TF를 구성하여 8월 중으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