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성매수 후 돈을 주지 않고 폭력까지 행사한 공무원이 입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gettyimagesbank
인쇄

성매수를 한 뒤 약속했던 돈을 주지 않고 잔금을 요구한다는 이유로 폭력까지 행사한 공무원이 경찰에 입건됐다.

25일 경기 일산경찰서와 고양시에 따르면 덕양구청 소속 A(28) 씨는 지난 5월 14일 오후 10시께 일산동구 지영동 한 공원 자신의 승용차에서 채팅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게 된 여고생에게 20만 원을 주기로 하고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5만 원만 건넸던 A 씨는 이달 21일 여고생이 잔금을 요구한다는 이유로 같은 장소에서 만나 욕설과 함께 주먹으로 배를 한 차례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폭행을 당한 여고생이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고 A 씨는 현장에서 달아났다.

경찰은 최근 덕양구청에 이런 사실을 알리고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수 등) 혐의로 조만간 A씨를 소환할 예정이다.

A씨는 최근 구청 감사팀에 이런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