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 외교부장이 한국의 '사드 배치'에 강하게 유감을 표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결정 이후 처음으로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24일(현지시간) 밤 개최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간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예상대로 사드 문제를 놓고 팽팽한 기 싸움과 줄다리기가 이어졌다.

특히 왕 부장은 "최근 한국 측의 행위는 쌍방(양국)의 호상(상호) 신뢰의 기초에 해를 입혔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한국 측이 실질적인 행동으로 우리 사이의 식지 않은 관계를 수호하기 위해 어떤 실질적인 행동을 취할 것인지에 대해서 들어보려고 한다"고 밝혀 사실상 사드배치 중단을 요구했다.

42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25일 오전(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 돈찬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중국과의 양자회담에서 윤병세 외교장관의 발언을 듣던 중 불만이 있는 듯 손사래를 치고 있다.

그동안 사드 배치는 자신들의 전략적 이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시해온 중국 측이 윤 장관의 면전에서 한중관계 신뢰 훼손까지 거론하며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중국 측이 우리측의 실질적 행동을 언급함에 따라 우리 정부가 계획대로 사드 배치를 진행할 경우 중국 측의 추가 대응은 물론, 한중관계에 미칠 파장이 주시된다.

양국은 당초 회의 첫머리 발언을 공개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한중 취재진에 취재가 허용됐으며, 이는 회담 직전 중국 측의 요구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 이슈를 부각하고 싶은 중국 측의 속내가 드러난 대목으로 볼 수 있다.

왕 부장이 윤 장관의 발언을 듣던 중 불만이 있는 듯 손사래를 치거나, 턱을 괸 채로 발언을 듣는 등의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24

윤병세 외교장관이 25일 오전(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 돈찬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중국과의 양자회담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윤 장관은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사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조치로서 책임 있는 정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조치를 한 것이며,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윤 장관은 특히 고사성어까지 곁들여 가며 사드배치의 불가피성을 피력했다.

윤 장관은 '장작불을 빼면 물을 식힐 수 있고, 풀을 뽑아 없애려면 그 뿌리를 뽑아야 한다'는 뜻의 '추신지불(抽薪止沸), 전초제근(剪草除根)'을 인용해 근본적 문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있음을 강조하고, 더 나아가 근원제거를 위한 중국 측의 역할을 우회적으로 요구했다.

사드 갈등으로 인한 한중관계 파장이 여전히 우려되는 가운데 왕 부장은 물론, 윤 장관 역시 한중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해 이 같은 인식이 관계악화를 막을 완충재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왕 부장은 한중관계에 대해 "식지 않은 관계"라고 표현했고, 또 "쌍방의 인적 교류는 이미 천만 시대다. 이런 협력은 두 나라 인민들에게 지금 의미가 있고, 나중에도 계속 의미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42

윤 장관은 "(박근혜 정부 들어) 지난 3년 반 동안 양국이 과거 어느 때보다 높은 수준의 관계발전을 이룩했다"면서 "양국이 협력해나가는 과정에서 여러 도전에 직면할 수는 있지만 특정 사안으로 양국관계가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또 '봉산개도 우수탑교'(逢山開道 遇水搭橋·산을 만나면 길을 트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는다)라는 말로 양국관계 도전을 극복해야 한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날 회동에서 중국 측의 북한 비핵화와 대북제재 이행 의지를 재확인한 것은 성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측이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하고, 안보리 대북결의 2270호의 엄격한 이행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국 측의 이 같은 언급이 '립서비스'에 그칠지 ARF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 등 이번 아세안 관련 연쇄 외교장관회의 결과물에 실제 반영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시각도 없지 않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회담에 대해 "사드배치 결정이 발표된 이후에도 외교장관 간의 소통이 되고 있고, 앞으로도 이런 소통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는 점이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