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KIA 유창식, 승부조작 자진신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OSEN
인쇄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좌완 투수 유창식(24)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며 구단과 KBO에 자진신고를 했다.

KBO는 24일 "유창식이 23일 구단 관계자와 면담 과정에서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한 사실을 진술했고, KIA 구단이 이를 KBO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유창식은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2014년 4월 1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홈 개막전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초 상대 3번타자 박석민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는 '첫 이닝 볼넷'을 조작하려는 의도에서 내준 볼넷이었다.

KBO는 24일 경기북부경찰청에 "유창식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고 통보했다.

KBO는 "향후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