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국에서 드론을 이용한 첫 음식 배달이 성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에서 드론을 이용한 첫 음식 배달이 이뤄졌다. 배달품목은 편의점 체인 세븐일레븐의 치킨 샌드위치와 도넛, 커피, 캔디였다.

22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미국 경제 전문지 포천 등에 따르면 드론 스타트업 회사 플러티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네바다 주 리노에서 뜨겁고 차가운 음식 포장을 위해 만든 특별 상자에 이 제품들을 담아 1.6㎞ 떨어진 한 가정집에 배달했다.

42

미국 내에서 당국의 허가를 받은 첫 번째 상용 드론 배달이다.

네바다 주 정부의 지원을 받아 자율주행 시스템을 감독하는 비영리 단체인 네바다자율시스템협회(NIAS)는 "이번 배달에 특별한 계획이 필요했다"며 "위험을 분석하고 거주자의 안전과 사생활 보호를 위해 비행 절차를 구체화했다"고 밝혔다.

맷 스위티 플러티 최고경영자(CEO)는 "세븐일레븐과 협업의 첫 단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플러티는 상점에서 가정으로의 드론 배달을 위해 디딤돌을 놓아 왔고, 오늘은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편의를 배달하는 머지않은 미래를 향한 대약진의 날"이라고 자축했다.

플러티는 전 세계 재난 현장 등에서 인도주의적 목적의 구호 물품을 드론으로 배달하는 작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는 세븐일레븐과의 협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의 마케팅 책임자인 지저스 델가도-젱킨스는 "드론 배달은 고객에게 최대의 편의"라며 "이런 노력은 편의를 재정의하는 데 많은 기회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배달은 소매업체가 드론을 이용해 상점에서 가정으로 즉시 소모품을 배달한 첫 번째 사례"라며 "곧 매장의 모든 상품을 몇 분 안에 고객에게 배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마존 등 미국의 온라인 상거래업체들은 드론 배달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지난달 상업용 드론 운행 규정을 확정했으며 8월 말 발효할 예정이다.

규정에 따르면 조종사들이 드론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시야선을 확보해야 하므로 아마존이나 구글 등이 추진하는 원거리 배달 서바스는 당장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