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민주' 당대표 출마 송영길은 '강한 야당'을 약속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인천 계양을) 의원은 24일 "더민주가 수권정당으로 아직 자리잡지 못해 이대로는 대선에 이길 수 없다"며 "강한 야당을 만들어 정권교체를 하겠다"며 8·27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당 대표는 대선 경선 관리자가 아니다. 전대 이후 진행될 개헌, 정계개편 논란에 부화뇌동하지 않고 더민주를 중심으로 확고하게 야권연대를 이뤄 정권교체를 이뤄나갈 강력한 리더십이 요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호남민심을 회복하고 야권통합을 이뤄나가겠다. 야권분열 상태로 대선에서 승리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국민의당, 정의당과의 '통 큰 연대'를 강조했다.

421

이와 관련, '국민의당과의 야권통합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전대가 끝나면 새판짜기를 위한 정계개편 논의가 당연히 일어날 것"이라며 "더민주가 주도가 돼 야권이 통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과 야권 단일화로 정권교체를 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그렇게 안될 경우의 '플랜 B'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회견에서 "박근혜정권 말기의 무능과 오만에 맞서 국회가 가진 국정조사권, 감사권, 해임건의안을 총동원해 정권말기 환관정치의 폐해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권비전위를 설치, 집권 로드맵을 만들어 어떤 후보가 되더라도 화학적으로 결합해 수권능력 보여주는 당 대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또한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졸속배치에 대한 혼란스런 대응으로 많은 국민이 실망하고 있다. 안보국익에 실효 없는 사드배치에 반대하며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전시작전권을 회수, 자주적인 국익외교의 토대를 만들고 한반도가 강대국의 각축장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일문일답에서 "현재 과도체제이기 때문에 당론이 유보되고 있다고 본다"며 "당 대표가 되면 당론을 구체화할 것이며, 사드배치 찬반을 넘어서 사드배치를 하지 않고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있는 국제역량과 해법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당내 대표적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그룹 출신 인사인 송 의원은 전남 고흥 출신 4선으로, 인천시장을 지냈다.

송 의원은 출마 선언 직전 청와대 앞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과 관련, 발표한 규탄성명에서 중국 진나라 시절 환관 조고의 국정농단을 거론하며 "부패와 무능의 악순환에는 언제나 우매한 최고 권력자가 있다. 우 수석을 비호하는 청와대의 행태는 환관 조고 등의 간신배들과 이를 묵인한 어리석은 황제 호해의 말로를 보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