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포켓몬 출현에 '울산 간절곶' 풍경은 이렇게 바뀌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GO)'를 할 수 있는 울산시 울주군 간절곶으로 몰려드는 게이머들의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하루 사이 방문객이 10배 이상 불어나 공무원과 경찰은 안전 관리와 교통 대책 마련에 분주했지만, 주변 상인들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24

42

42

42

24

42

42

24일 울산시와 울주군에 따르면 지난 22일 간절곶 일대에서 포켓몬 고를 할 수 있다는 소식이 처음 알려지자 낮에만 200∼300여명이 찾아왔다. 저녁이 되자 관광객의 수는 500여명으로 늘어났다.

주말인 23일에는 낮에만 1천500여명이, 저녁에는 3천여명이 간절곶에 몰려들었다고 시와 군은 밝혔다. 하루 사이에 간절곶을 찾은 인파가 10배나 늘어난 것이다.

시는 이날 몰려든 관광객의 수가 매년 12월 31일에 개최하는 '간절곶 해맞이 행사'의 전야제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후부터 간절곶으로 향하는 왕복 2차선 해안도로는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극심한 혼잡이 빚어졌다.

울산 진하해수욕장과 간절곶, 부산 기장군을 잇는 이 도로에는 울산과 부산 쪽에서 동시에 몰려드는 차량 행렬이 끊임없이 이어지면서 저녁 늦게까지 정체가 계속됐다. 몇몇 관광객들은 도중에 포기하고 차를 돌리기도 했다.

간절곶 곳곳에 있는 주차장에도 차들이 대부분 들어차 주차 공간을 찾기가 어려웠다.

42

42

화장실에는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시·군 공무원들과 경찰은 주변 교통정리에 나서는 한편, 행여나 발생할지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해 간절곶 해안 절벽 주변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시는 '포켓몬 고 서비스 지원 상황실'을 구성해 간절곶에 와이파이 설치를 추진하는 등 게이머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휴대전화 무료 충전기, 가림막, 음수대 등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23일 오후 직접 간절곶을 둘러보고 공무원들에게 철저한 안전 관리와 아낌없는 지원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간절곶 주변 상권은 때아닌 호황을 누리고 있다.

특히 간절곶 등대와 소망 우체통 등 '포켓몬 출몰 지역'과 매우 가까운 7∼8곳의 프랜차이즈 카페 등에는 온종일 손님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밤늦게까지 관광객들이 찾아오자 몇몇 카페는 영업시간을 연장하기도 했다.

간절곶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식당가도 평소보다 매출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상인들은 여름 휴가를 맞아 간절곶 일대가 포켓몬 특수를 누리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

피자 가게를 운영하는 한 업주는 "곧 있으면 휴가철인데 기대가 크다"면서 "포켓몬 고가 우리나라 전역에서 허용되지 않는 한 당분간은 관광객들이 계속해서 몰릴 것 같다"고 말했다.

간절곶은 새해가 되면 한반도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해맞이 관광 명소다.

게이머들은 지난 22일 포켓몬 고가 일본에서 공식 출시되면서 간절곶이 일본 서비스 지역에 포함돼 게임 실행이 가능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