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 대통령은 내일부터 휴가를 떠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25일부터 닷새간의 여름 휴가에서 골치아픈 정국 현안들의 해법을 고민한다.

24일 청와대 참모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휴가 기간에 관저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밀린 업무를 챙기고 하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국무회의에서 내수진작을 위한 국내 휴가를 적극 권장해 2013년 경남 거제의 저도를 1박 2일 다녀온 이후 3년 만에 지방에서 휴가를 보내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으나, 북한의 미사일 위협 등 안보위기와 시끄러운 정국 상황을 고려해 3년 연속 '경내 휴가'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42

박 대통령이 휴가 때 우선적으로 점검할 문제로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관한 각종 의혹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 논란, 8·15 광복절 특별사면, 개각 등의 당면 현안들이 꼽힌다.

먼저 우 수석에 대해선 처가 부동산 매매 과정에 대한 의혹 보도에서 출발해 후속 의혹 보도들이 언론을 통해 끊임없이 제기되는 형국이지만, 결정적인 비리나 뒷받침할 만한 근거가 없다는 점에서 계속 힘을 싣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분위기이다.

우 수석의 거취를 놓고 박 대통령이 고심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만으로 거취 문제를 검토할 수는 없다는 게 청와대의 분위기"라며 우 수석의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아직 기류 변화는 없다"며 "거취를 정리해야 할 명분도, 의혹의 논리적인 근거도 없는 상황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일단 우 수석이 흔들리지 않고 스스로 소명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면서 추가로 제기되는 의혹과 여론의 추이를 예의주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우 수석의 언론사 고소로 검찰의 수사가 시작될 예정이고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 문제 논의와 특별감찰관의 감찰 착수 가능성 제기에 따라 의혹의 실체와는 무관하게 우 수석 본인을 향해 사퇴 압박이 가중될 수 있다는 게 변수다.

임기 말 국정동력 확보를 위해 일부 개각을 단행하는 방안도 휴가 중 비중있게 고민할 것으로 관측된다.

당초 문화체육관광부를 포함해 4∼6개 부처를 대상으로 휴가 직후에 중폭 개각을 하는 방안이 유력시됐으나, 우 수석 논란으로 후보자 인사검증에 대한 부담이 커지고 있어 시기가 늦춰지거나 폭이 축소될 것이라는 예상도 팽배하다.

또한, 광복절 특사와 관련해서는 박 대통령이 엄격한 기준과 원칙을 유지하면서도 경제위기 극복과 국민통합을 사면의 명분으로 삼은 만큼 정·재계 인사를 어느 정도 포함할지 깊은 고심을 이어갈 전망이다.

최근 법무부 가석방심사위원회에서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을 가석방 대상에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져 이번 결정이 사면에도 적용될 것인지 관심을 모은다.

박 대통령은 또 사드 배치 결정으로 들끓는 해당 지역 민심을 달래고 설득할 방안을 고심하면서도 국론 분열을 조장하는 일부 세력에는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의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모처럼 환하게 웃은 박 대통령은 몽골에서 잘 지내고 있다(화보)
park mongol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