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 '대북 삐라' 운반용 대형 풍선이 떨어졌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1
연합뉴스
인쇄

23일 오전 9시 45분께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바다에 삐라를 운반하는 데 쓰는 대형 풍선이 추락했다.

이 풍선 아래에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풍선이 터지도록 만들어진 폭발물 타이머가 부착돼 있었다.

이 때문에 경찰과 군, 국가정보원 등 보안 당국이 합동 조사를 하는 등 소동을 벌였지만, 북한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께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근무하는 119 수상구조대원이 해수욕장 상공에 떠 있는 길이 3m, 폭 1m가량의 투명한 풍선을 발견했다.

1

1

풍선은 오후 9시 45분께 해운대해수욕장 8망루 앞바다에 추락했고, 해류를 따라 오른쪽 동백섬 방향으로 떠내려갔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5분께 부산해양경비안전서(해경)에 도움을 요청했고, 해경은 순찰정을 현장으로 급파해 오전 10시 45분께 이 풍선과 길이 10㎝, 폭 5㎝가량인 검은색 폭발물 타이머 장치를 수거했다.

풍선 안에 내용물은 없었고, 타이머도 작동하지 않았다.

1

1

경찰과 군, 국가정보원은 곧바로 대공 용의점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풍선과 타이머 재질, 크기 등을 분석했다.

보안 당국은 이 풍선 등이 국내 보수단체가 경기도 파주 등지에서 띄우는 대북 전단 살포용 풍선과 같은 것으로 결론 내리고 조사를 끝냈다.

국내 보수단체가 띄운 대북 전단용 풍선이 부산까지 내려와 발견된 것은 극히 드물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