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러시아, 장애인 올림픽 선수들에게도 '약물' 투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HILIP CRAVEN PUTIN
Russia's President Vladimir Putin (R) toasts with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Paralympic Committee Philip Craven before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14 Paralympic Winter Games in Sochi, March 7, 2014. REUTERS/Mikhail Klimentyev/RIA Novosti/Kremlin (RUSSIA - Tags: POLITICS OLYMPICS SPORT)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HAS BEEN SUPPLIED BY A THIRD PARTY. IT IS DISTRIBUTED, EXACTLY AS RECEIVED BY REUTERS, AS A SERVICE TO CLIENTS | RIA Novosti / Reuters
인쇄

러시아가 올림픽 출전 선수들뿐만이 아니라 장애인 올림픽(패럴림픽) 선수들에게도 조직적으로 약물을 투여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러시아는 올림픽뿐만이 아니라 장애인 올림픽인 패럴림픽에도 출전하지 못할 가능성이 생겼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필리프 크라벤 회장은 23일(한국시간)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는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엄청난 범위의 약물을 선수들에게 주입했다"라며 "러시아는 소치 동계 패럴림픽에서 장애인 선수들에게 약물을 투여했고, 이와 관련한 19개의 샘플을 확보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IPC는 관련 자료를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며 "그 결과에 따라 무거운 조처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WADA의 보고서를 토대로 "러시아는 최소 35개의 금지약물을 2011년부터 장애인 대표팀 선수들에게 주입했으며, 2014 소치 패럴림픽에서는 19개의 추가 금지 약물을 투여했다"라고 설명했다.

IPC가 강경한 입장을 표명함에 따라 러시아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에 출전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러시아의 리우올림픽 출전 여부는 24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긴급 집행위원회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관련기사 : 러시아 통째로 리우 올림픽 출전 못하나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