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나혼자산다' 기안84X장우혁X김반장, 인생이 웹툰..3人3色 꿀잼 피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기안84와 장우혁과 김반장이 웹툰보다 더 웃긴 피서 방식을 공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장우혁과 김반장이 출연해서 여름맞이 피서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마감을 앞두고 아이디어도 고갈 되고 더위에 지친 기안84는 오락실을 방문했다. 왕년에 게임 고수였던 기안84는 현재에도 출중한 실력을 자랑했다.

기안84의 흑역사가 또 하나 만들어졌다. 기안84는 오락실 노래방에서 노래를 불렀다. 기안84는 생각보다 형편없는 노래 솜씨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 모습을 본 기안84는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오락실을 떠난 기안84는 만화방으로 이동했다. 기안84는 성인만화와 짜장면을 즐기며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그리고 낮잠에 빠지며 편안한 매력을 드러냈다.

기안84와 '절친'인 상겸은 죽이 척척 맞았다. 두 사람은 택시를 타고 추억이 서린 옛동네를 찾아갔다. 절친답게 두 사람은 과거의 추억과 함께 현재의 고민을 나누며 서로가 서로를 위로했다. 기안84에게 있어서 웹툰의 주인공의 우기명의 직업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

장우혁은 피서를 통해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했던 바보스러운 면모를 마음껏 드러냈다. 옥상에 건조대를 설치하면서도 혼자서 생고생을 했다. 더운 날씨에 용접기와 드릴을 사용해서 고군분투 했다. 고생해서 만든 건조대는 사용하기도 불편하고 해먹을 걸기에도 적합하지 않았다.

바보스러운 장우혁의 매력이 폭발한 것은 옥상에 풀장을 설치할때였다. 장우혁은 택도 없이 작은 펌프로 거대한 풀장에 공기를 집어넣었다. 장우혁은 우직하게 바람을 집어 넣으며 허당스러운 면모를 뽐냈다. 이를 모니터하는 장우혁은 끝까지 자신을 변호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장우혁은 옥상 위에 설치한 풀장에서 수영을 하기전에 요란하게 몸을 풀었다. 장우혁은 혼자 놀기에 진수를 보여줬다. 포장이 안되는 바보스러움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장우혁은 혼자만의 풀장에서 수박을 먹으면서 동네바보형으로 변신을 완료했다. 장우혁은 혼자서 수박씨를 뱉어서 얼굴에 붙이는 게임으로 실망스러운 면모를 드러냈다. 피서를 마친 장우혁은 태닝크림을 바르고 본격적인 선탠에 나서며 훌륭한 몸매를 자랑했다.

피서를 마친 장우혁은 스스로 삼계탕 백숙을 요리하기 시작했다. 재료 준비를 마치고 옥상에서 주방을 만들어서 백숙을 조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백숙을 먹으면서도 제대로 익히지 않은 것을 먹으며 허당스러운 면모를 감추지 못했다. 장우혁은 "피만 나오지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장우혁은 옥상에서 명상으로 피서를 마무리했다.

김반장은 초등학생인 조카 예준이와 처음으로 워터파크 나들이에 나섰다. 조카와 떠나는 첫 나들이에 김반장은 설레는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김반장은 처음 경험해보는 워터파크에 조카보다 더 즐거워했다.

두 사람은 무시무시한 놀이기구를 즐기면서 스릴을 즐겼다. 하지만 조카인 예준이는 놀이기구를 즐기지 않았다. 모니터를 본 김반장은 "실제로 저 정도는 아니었다"며 "지금 보니까 그래보인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반장은 예준이가 풀장에서 수영하고 노는 것을 좋아하는 것을 뒤늦게 눈치챘다. 예준이는 지치지 않고 끊임없이 물놀이에 나섰다. 지친 김반장은 방전돼서 잠이 들었다. 두 사람의 물놀이는 해가 질때까지 계속 됐다. 물놀이를 마친 김반장은 예준이의 손에 이끌려서 놀이공원까지 가며 최선을 다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