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프듀101' 측 "'야동' 발언, 신중하지 못했다...죄송해"[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net '프로듀스101' 측이 한동철 국장의 경솔한 발언에 사과했다.

'프로듀스101' 측은 22일 OSEN에 "(한동철 국장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프로듀스101' 남자버전의 흥행 비결을 묻는 질문에 '눈을 떼기 힘들 정도의 강력한 콘텐츠'라는 표현을 하기 위해 사용한 단어('야동')가 본래의 의도와 무관하게 오해가 생겨 매우 당황스럽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프로그램이 주는 재미와 활력이라는 상징성을 부적절한 단어선택으로 오해를 야기한 점, 또 '프로듀스101 시즌1'에 대한 인터뷰가 이어지면서 동일한 오해가 발생할 수 있었음에도 본인의 실수로 원래의 의도만을 생각해 좀 더 신중하게 발언하지 못한점 등, '프로듀스101'을 사랑해주신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앞으로 이번일을 계기로 모든 언행에 신중을 기할것을 약속드리며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osen

앞서 한동철 국장은 매거진 하이컷과의 인터뷰에서 "'프로듀스101'을 여자판으로 먼저 한 건, 표현을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는데 남자들에게 건전한 '야동'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생각에서다"라고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한 국장은 해당 인터뷰를 통해 "출연자들을 보면 내 여동생 같고 조카 같아도 귀엽지 않나. 그런 류의 야동을 만들어주고 싶었다. 남자판은 반대로 여자들에게 야동을 만들어주는 거다. 예전에는 비의 무대 영상이 여자들에게 야동이었다고 한다. 그런 판타지를 충족시켜주는 게 남자판 '프듀'다. 남자판이 파괴력이 있어서 훨씬 더 재미있을 것 같다"고 발언했다.

이같은 한동철 국장의 발언은 앞서 중소형 기획사 연습생들을 발굴한다는 기존 취지와 어긋나, 온라인과 SNS 상에서 비난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