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민주 당대표 레이스, 김상곤-추미애-송영길 3파전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허핑턴포스트코리아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이 21일 당권 도전을 공식화하면서 추미애-송영길 의원의 2파전이었던 더민주 당권 레이스도 3파전으로 급변했다.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의 가세가 단조롭다는 지적을 받던 당권 레이스의 흥행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32

김상곤 전 더민주 혁신위원장

당 안팎에서는 당내 최대 계파인 친문(친문재인)계의 표심이 어느 쪽으로 흘러갈지를 두고 벌써 손익계산이 시작되는 등 전대를 향한 관심이 한층 달아오르는 모습이다.

세 후보는 모두 친문계와 가까운 인사로 분류된다.

추 의원과 송 의원은 그간 친문진영을 향해 '구애'를 하는 듯한 모습을 노출했고, 김 전 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문 전 대표가 추진했던 온라인 입당을 언급하며 "우리 당의 힘은 국민과 당원으로부터 나온다. 온라인 10만 당원 가입과 총선 승리가 이를 증명한다"고 했다.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 친문계의 표도 세 갈래로 분화하면서, 결국 어느 정도의 비율로 표를 나눠갖느냐가 승부를 가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42

송영길 의원(좌)과 추미애 의원

추 의원과 송 의원 측도 표면상으로는 "계파적인 계산에 연연하지 않겠다"면서도 내심 김 전 위원장의 가세가 어느 쪽의 표를 더 잠식할 것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한쪽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광주제일고를 졸업한 만큼 '호남표'를 가져가면서 송 의원에게 다소 불리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호남민심 회복을 위해 송 의원을 지지한 친문진영 인사 중 일부가 김 전 위원장 측으로 돌아설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김 전 위원장의 출마가 오히려 추 의원에게 일정 부분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그동안 문 전 대표의 측근들이 추 의원 돕기에 나서며 친문의 표심이 추 의원으로 기울었다는 '대세론'이 돌기도 했는데, 3파전으로 바뀌면서 판이 새로 만들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김 전 위원장이 어느정도 영향력을 보여줄지를 두고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호남출신인데다 친문계와도 가까운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단숨에 유력 후보가 되리라는 의견도 있지만, 당 경험이 많지 않다는 점 등에서 양강 구도를 흔들 만큼의 파괴력은 없으리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나아가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합류하더라도 어차피 친문진영 인사들간 경쟁이 되는 만큼 전대가 역동적으로 변하기는 어렵다는 우려도 나온다.

양강구도가 3파전으로 바뀌어도 결국 친문을 향한 '구애 경쟁' 양상은 그대로라는 주장이다.

여기에 세 후보 모두 진보 성향으로 분류돼 정책 등에서 차별점을 찾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24

송영길 의원

당장 사드 문제만 해도 '김종인 체제'의 더민주는 당론을 정하지 않은 것과는 달리, 추 의원과 송 의원은 배치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김 전 위원장도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박근혜 정권을 포위해 민생파탄을 막아야 한다", "박근혜 정권이라는 재앙을 다시 맞지 말아야 한다"며 대여 선명노선을 강조했다.

당 관계자는 "누가 대표가 되더라도 김종인 대표에 비해서는 상당한 '좌클릭'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비주류 진영에서는 이종걸 의원이 출마를 검토하고 있어, 이후 전대에서 또 다른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이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슷한 성향의 후보가 아닌 다양한 후보가 경쟁을 해야 한다는 생각은 확고하다"며 "출마에 상당히 무게를 두고 진지하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아직 결론을 내린 것은 아니다"라며 "이번 주 안으로는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나와서도 "전당대회에서 새로운 바람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