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넥슨 김정주 대표는 진경준에게 이런 이름으로 돈을 보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UNG JOO
진경준 검사장의 '주식 대박' 의혹 사건에 연루된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회장이 13일 오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NXC 대표가 2005년 당시 진경준 검사장이 넥슨 주식을 공짜로 사달라고 요구하여 약 4억 원을 입금했다고 진술했다고 중앙일보가 21일 보도했다.

진 검사장이 "이걸 내 돈으로 사는 게 맞느냐"며 공짜를 요구했다는 진술이나 제네시스 차량을 진 검사장이 직접 찍어서 어쩔 수 없이 넥슨 법인 명의의 리스 차량을 내주었다는 진술은 대한민국 검찰의 현실에 대해 개탄하게 만들지만 이제는 그리 놀랍지 않다.

진정 놀라운 것은 당시 김 대표가 진 검사장에 돈을 부칠 때 사용한 입금자명이다:

중앙일보 기사는 김 대표가 '슨넥'이라는 입금자명을 사용한 이유에 대해 이렇게 설명한다:

보낸 사람을 위장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중앙일보 7월 21일)

nexon
음... 슨넥... 무엇인지 넘나 알 수 없는 것...

김정주 대표는 '슨넥'이 꽤 마음에 들었던 것 같다. 처음에 진경준 검사장에게 넥슨의 비상장주식을 사라면서 회사돈을 빌려줄 때도 '슨넥'으로 진 검사장의 개인 계좌로 입금했고, 나중에 돈을 갚은 진 검사장이 이를 공짜로 해줄 걸 요구하자 자신의 돈을 진 검사장의 장모와 친모의 계좌로 입금할 때도 '슨넥'으로 입금했다.

그러나 '슨넥'은 김정주 대표를 위장하는 데 그리 도움이 되지 못했다.

공직자윤리위원회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도 진 검사장과 그 주변인 계좌를 추적하던 중 입금자 목록에 ‘슨넥’이라 적힌 것을 파악한 뒤 검찰에 수사자료로 보냈다. (중앙일보 7월 21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