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정판매' 중인 갤럭시S7 올림픽 에디션이 남아돌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연합뉴스/삼성전자
인쇄

나오면 나오는대로 날개 돋친 듯 판매되던 갤럭시S7 특별판이 주춤하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기념해 갤럭시S7엣지 올림픽 에디션을 지난 18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검은색 몸통에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기의 다섯가지 색상이 고루 들어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홈 버튼과 통화 스피커 부분은 금색, 후면 카메라와 하단 오륜은 파란색, 옆면 전원 버튼은 빨간색, 음량 조절 버튼은 녹색이다.

홈 화면, 잠금 화면 등 사용자 인터페이스(UX)에 오륜기 색상을 적용하고 올림픽 테마 바탕화면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흥행 성적은 시원치 않았다.

삼성 온라인 스토어에는 출시 사흘째인 20일 오전까지 재고가 남아있다. 한정 판매 기간인 이날까지 완판이 어려울 수도 있다.

이는 지난달 13일 갤럭시S7엣지 배트맨 에디션이 온라인 판매 10분 만에 매진된 것과 큰 차이가 있다.

올림픽 에디션의 인기가 많지 않은 이유는 여러가지다. 우선 특별판의 매력은 희소가치인데, 그리 희소하지가 않다.

삼성전자는 한국, 브라질, 미국, 독일, 중국 등에서 이 제품을 각 2천16대씩 판매한다.

아울러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력해 약 1만2천500대를 리우올림픽 참가 선수 전원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배트맨 에디션이 출시와 동시에 중고시장에서 고가에 거래된 것과 달리 올림픽 에디션은 프리미엄을 붙여 재판매하기가 어려워 보인다.

  • 삼성전자
  • 연합뉴스/삼성전자
  • 연합뉴스/삼성전자
  • 삼성전자
  • 연합뉴스/삼성전자
  • 연합뉴스/삼성전자
  • 연합뉴스/삼성전자
  • 연합뉴스/삼성전자
  • 연합뉴스/삼성전자


소비자들의 디자인 만족도도 낮은 편이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알록달록한 오륜기 색상이 다소 유치하게 보이고, 리우올림픽만의 감성을 잘 살리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