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선·동아일보도 친박의 공천 개입에 혀를 끌끌차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연합뉴스
인쇄

‘짐작은 했지만, 이 정도(로 저질)일 줄은 몰랐다’

연달아 터져나오고 있는 새누리당 ‘친박’계의 총선 공천 개입 의혹에 대한 언론들의 반응은 한 마디로 이렇게 정리할 수 있다.

우선 의혹 당사자들의 면면부터 살펴보자.

ysh
박근혜 대통령을 ‘누나’라고 부르는 남자로 알려져 있는 윤상현 의원,

choi
지난 총선에서 ‘진박 감별사’로 맹활약했던 최경환 의원,

hkh
박원순에게 호통을 치는가 하면 김종인의 대통령 생일 축하 난을 마음대로 세 번이나 거부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이들은 모두 ‘친박 핵심’으로 꼽히는 인물들이다.

김성회 전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총선을 앞두고 이 세명으로부터 ‘출마 지역을 바꾸라’는 압박을 받았다. 해당 지역구에 ‘친박계 큰형님’인 서청원 의원이 출마하니비키라는 것.

park geun hye

이번에 공개된 녹취록의 당사자인 김성회 전 의원. ⓒ연합뉴스


TV조선이 연달아 보도한 녹취록을 보면, 이건 차라리 ‘협박’에 가까웠다.

park geun hye

윤상현 (TV조선 7월18일 보도)

"까불면 안된다니까. (이거 너무 심한 겁박을 하는거 아니냐) 형이 얘기한 대통령 뜻을 가르쳐 준거 아냐. 정무수석하고, 경환이형하고, 나하고 대통령, 다 그게 그거 아냐"

"빠져야 된다. 형. 내가 대통령 뜻이 어딘지 알잖아. 형 거긴 아니라니까."

"경선하라고 해도 우리가 다 만들지. 친박 브랜드로 ‘친박이다. 대통령 사람이다.' 서청원 최경환 현기환 의원 막 완전 (친박) 핵심들 아냐."

"형이 일단 전화해. 빨리. 형 안하면 사단 난다니까. 형 내가 별의별 것 다 가지고 있다니까, 형에 대해서. 아이 X.“

"뒤에 대통령이 있다니까. 대통령 사람이기 때문에 (피해서) 가야 한다니까. 최경환이 또 전화해야 돼? (최경환 부총리가 전화하면 내가 할께) 바로 전화하라 할께."


park geun hye
최경환 (TV조선 7월18일 보도)

"그렇게 해요. 사람이 세상을 무리하게 살면 되는 일이 아무것도 없잖아. 자꾸 붙을라고 하고 음해하고 그러면 XXX도 가만 못있지."

"(거길 꼭 보장을 해주셔야 한다고, 저를…) 그래, 그건 XXX도 보장을 하겠다는 거 아냐… (말씀하셨어요?) 그러니까 빨리 전화해서 사과 드리고"

"감이 그렇게 떨어지면 어떻게 정치를 하나? 하여간 빨리 푸세요. 그렇게 하면 우리가 도와드릴게."

"(그것이 VIP (대통령) 뜻이 확실히 맞는 거예요?) 그럼, 그럼, 그럼, 그럼. 옆에 보내려고 하는 건 우리가 그렇게 도와주겠다는 것이고"


park geun hye
현기환 (TV조선 7월19일 보도)

"(이게 VIP 뜻이라면 내가 따를게...) 예 따르세요, 따르시고.. '정해주시면 다른 지역 갑니다'라고 솔직히 까놓고 하세요."

"길어져 봐야 좋을 것 없습니다. 진짜로.. 제가 말씀 드릴 때에 그렇게 하세요. 바로 조치하십쇼, 바로, 진짜로 복잡하게 만들지 마시고요."

"(리마인드 한 번 시켜줘 보세요) 정말 이런 식으로 합니까? 서로 인간적 관계까지 다 까면서 이런식으로 합니까? 그럼 저한텐 한번 해본 소리예요? '서청원 전 대표 가는 지역엔 안가겠다. 그건 약속한다.' 저한테 그랬습니까? 안 그랬습니까?"

"가서 (서청원 전) 대표님한테 저한테 얘기했던 거 하고 똑같이 얘기하세요. 대표님 가는 데 안 가겠습니다. 어디로 가실 겁니까, 물어보세요. 그러면..."

"저하고 약속을 하고 얘기한 거는 대통령한테 약속한 거랑 똑같은 거 아녜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면 얼마나 복잡해지는지 압니까?

"사람이 일하다 보면 여러 차례 고비가 있고 딱 결정을 해야할 때가 있고, 판단 제대로 하시라고요. 바로 전화하세요. 오늘 바로 하세요" (지금 내가 나름대로 생각 좀 해볼 시간을 좀...) 아니, 생각할 게 뭐가 있습니까?"


5525

이토록 노골적인 공천 ‘협박’이 담긴 생생한 육성은 당연하게도 큰 파장을 부르고 있다.

조선일보는 “새삼 놀라게 된다”고 적었고,

친박들의 막무가내 행태로 보아 뒤에서 이랬을 것이라는 심증이야 모두가 갖고 있었다. 하지만 막상 드러난 실상을 보면 이 정권을 이끌어간다는 사람들의 추악한 행태와 한심한 수준에 새삼 놀라게 된다. (조선일보 사설, 7월20일)

한겨레는 “이 정도로 폭력적일 줄은 몰랐다”고 한탄했다.

‘친박’이란 사람들이 완장 차길 좋아하는 무뢰배라는 건 익히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 정도로 폭력적일 줄은 몰랐다. 공사현장의 입찰자를 협박해 권리를 포기하게 하는 조직폭력배와 하등 다를 게 없다. 그런데도 최 의원은 최근 기자들에게 “공천에 관여할 수 없었는데도 마치 공천을 다 한 것처럼 매도당했다”고 말했다니, 뻔뻔하기 이를 데 없다. (한겨레 사설, 7월20일)

동아일보는 이 상황을 “군사독재 때”에 비유하기도 했고,

윤 의원은 김 전 의원에게 “형, 안 하면 사달 난다니까. 내가 별의별 것 다 가지고 있다니까, 형에 대해서…”라며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사정기관을 동원하겠다는 투로 군사독재 때나 쓰던 협박까지 했다. (동아일보 사설, 7월20일)

한국일보는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으며,

공직선거법 제237조(선거의 자유방해죄)에는 당내 경선과 관련해 ‘경선후보자’(경선후보자가 되려는 자 포함)를 협박, 유인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윤 의원이 김 전 의원에 대해 “별의 별 것 다 갖고 있다”고 한 것은 협박 색채가 짙다. 지역구를 옮기면 경선에 승리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은 공직선거법 제57조 ‘매수금지’ 조항 위반 소지가 크다.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마땅하다. (한국일보 사설, 7월20일)

경향신문은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녹취록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자 서청원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이 정도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장 조사에 나서야 하고, 필요하다면 검찰 수사도 해야 한다. 무엇보다 시민이 궁금해하는 것은 ‘대통령의 뜻’이 실재했는지 여부다.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 (경향신문 사설, 7월20일)


park geun hye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는 각종 의혹의 주인공으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까지 겹치면서 ‘레임덕(권력누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당청(黨靑)의 핵심부가 흔들리면서 박 대통령의 레임덕(권력 누수)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당청의 중심이 무너지고 있는 느낌”이라며 “박근혜 정부를 지탱하는 축이 돼야 할 사람들이 오히려 레임덕을 부추기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동아일보 7월20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년5개월은 주로 정권의 무능이나 불통으로 국정운영에 허우적댔다면, 최근에는 숨겨졌던 부정·부패와 비리의 폭로, 그리고 급격한 당·청 관계 변화로 뒤뚱거리고 있다. 레임덕(권력누수 현상)이 본격적으로 가시화하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한겨레 7월19일)

한편 4박5일 간의 몽골 공식 방문 일정을 마치고 18일 오후 귀국한 박근혜 대통령은 19일과 20일 이틀 동안 공식일정을 비워두고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