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中 네티즌이 '바나나 137개 먹은' 日 푸드파이터를 문제 삼은 이유는 이렇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Yuka Kinoshita
인쇄

중국 네티즌들이 바나나 137개를 한꺼번에 먹은 일본의 유명 여성 푸드파이터를 상대로 반(反) 중국적이라며 엉뚱한 시비를 걸고 있다.

20일 중화권 언론에 따르면 음식 빨리 많이 먹기로 유명한 일본여성 기노시타 유카(木下佑香)는 최근 유튜브에 6㎏ 무게의 바나나 137개를 한꺼번에 먹는 동영상을 올린 뒤 중국 네티즌들의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그가 먹은 바나나가 필리핀산일 것이라며 137개의 바나나는 중국의 13억7천만 인구를 암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중국 누리꾼은 "이 민감한 시기에 필리핀 바나나 137개를 먹는 영상을 올린 것은 중국을 욕보이려는 것"이라며 "우리 중국인이 그렇게 비위가 좋다고 생각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또다른 네티즌은 기노시타가 중국산 식품을 먹은 적이 없었다며 그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썼다.

평범한 체격에 엄청난 식성으로 유명한 기노시타 유카는 과거 식빵 100조각, 3kg의 라면, 1만800㎈의 대형 피자 먹기 도전에 성공하며 해외에도 적잖은 팬을 갖고 있다.

기노시타 팬들과 대만, 홍콩인들은 중국 네티즌들에 맞서 격렬한 논쟁을 벌이고 있다. 한 기노시타 지지자는 "바나나 64개에서 멈췄다면 그것도 6·4 톈안먼(天安門) 사태에 대한 비판과 관련돼 있다고 말할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 대만인은 "기노시타가 제1회 대(對) 중국 사과 대회에 참가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만에서는 최근 '대만 독립'을 지지하거나 중국의 심기를 거스르는 행동으로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은 뒤 사과를 하는 현상에 대한 풍자로 '중국에 사과하기 대회'라는 패러디 행사가 진행중이다.

특히 중국에서는 유튜브 접속이 차단돼 있다는 점에 주목, 중국의 관변 '댓글부대'가 기노시타 공격에 동원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 한 건을 올릴 때마다 5마오(毛·85원)를 받는 것을 비하해 '우마오당'으로 불리는 이들 인터넷 여론부대는 전국에 1천만명에 이르며 조직적으로 애국주의, 민족주의를 선동하는 글을 퍼뜨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lose
100년전과 현재를 비교한 중국 시간 여행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