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Oh!llywood] 마블이 저지른 7가지 큰 실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전세계 영화 역사에서 가장 성공적인 프랜차이즈들을 지녔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쉬움들이 존재한다. 최근 Box Office Breakdown이 마블스튜디오가 저지른 7가지 큰 실수에 대해 짚어봤다. 물론 동의하느냐 아니냐는 철저히 보는 이의 몫이다.

1

1. '아이언맨3' 만다린의 반전

마블 스튜디오에서 가장 아쉽거나 황당한 빌런으로 꼽히는 캐릭터가 바로 이 만다린이다. '아이언맨3'는 MCU에서 굉장히 성공한 영화이나 다소 우스꽝스럽게 그려진 만다린 캐릭터 만큼은 팬들의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만다린이 알드리치 킬리언에게 조종당한다는 스토리는 영리한 반전이 아니었다.

2

2. 조스 웨던 감독의 재고용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은 MCU에 있어서 재앙은 아니었지만, 팬들의 반발이 많았던 것도 사실이다. 명백하게 이 영화는 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가능성이 있었지만, 나아지지 않았다. 그 큰 이유는 조스 웨던 감독이다. 팬들이 가장 좋아한 팝 컬쳐 아이콘 같던 감독의 모습은 사라지고 마치 자본이 그를 삼켜버린 듯한 모습을 보였다.

iron man downy

3. 시퀄을 위한 많은 떡밥들

프랜차이즈의 안정적인 성공에도 불구하고, MCU 영화는 다음 영화를 위해 깔아두는 포석들로 팬들을 지치게 하기도 했다. '아이언맨2'는 마치 어벤져스의 광고물 같다는 비판을 얻었고, '에이지 오브 울트론' 역시 마찬가지였다. 물론 시퀄을 위한 장치는 MCU에서 필요한 것이나 플롯과 장치들에 있어 적절한 균형은 필요해 보인다.

4

4.'토르2'의 감독 앨런 테일러

'토르 : 다크 월드'와 앨런 테일러 감독은 한 마디로 어울리지 않는다. MCU 영화들 중 가장 최악이라는 평을 듣는 작품 중 한 편인 '토르'의 가장 큰 문제는 감독이다. 앨런 테일러 감독은 TV와 달리 영화와는 잘 맞지 않았다. '토르'가 다른 스타일과 기술로 갔다면 '캡틴 아메리카' 레벨 정도에는 도달했을 것이다.

5

5.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퀵실버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 퀵실버 캐릭터를 추가한 것은 결과적으로 부정적이었다. 영화에도 별 도움을 주지 못했으며 캐릭터 자체는 등장해 무의미한 희생만을 당했다. 이미 폭스에서 선보인 퀵실버가 영화팬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던 상황에서 등장한 전혀 새롭지 않은 퀵실버는 오히려 관객들에게 혼란만을 가중시킨 것으로 보인다. 퀵실버는 팬들에게 가장 인기 많은 캐릭터 중 하나라 더욱 아쉬움을 자아냈다.

6

6. 죽음으로부터 부활한 많은 캐릭터들

MCU에서 '부활'은 드라마를 망치기도 한다. 죽음으로부터 되살아난 캐릭터는 한 두번은 환영받을 수 있지만 너무 많은 반복은 식상함을 안긴다. 닉 퓨리, 에이전트 콜슨, 페퍼 포츠, 로키, 아이언맨, 그루트, 그리고 워 머신(?). 너무 많은 페이크가 존재했고 이런 상황이 반복되다 보니 관객들에게 이미 그 패턴을 읽혔다. 예를 들어 '캡틴 아메리카 : 시빌워'에서는 워머신이 완벽한 죽음의 기회가 있었지만 이를 날려버리고 말았다.

6

7. '앤트맨'에서 해고된 에드가 라이트 감독

에드가 라이트 감독은 '창작에 대한 견해 차이'로 '앤트맨' 프로젝트에서 중도 하차했던 바다. 사실상 마블의 해고에 가까웠다. 이후 '예스맨' '브링 잇 온' 등 역시 코미디 영화를 도맡아 연출한 페이튼 리드 감독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물론 '앤트맨'은 큰 성공을 거뒀지만, 에드가 라이트의 해고는 확실히 팬들을 위한 것은 아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