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IMF '브렉시트 탓' 세계경제 예상성장률 0.1%p 하향조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국제통화기금(IMF)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세계 경제에서 하향 위험요인의 현실화"라고 규정하며 올해와 내년의 세계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각각 0.1%포인트 낮췄다.

브렉시트에 따른 악영향은 신흥국보다 선진국에서, 그리고 올해보다 내년에 더 커질 것이라고 IMF는 전망했다.

IMF는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수정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에서 브렉시트로 인해 "거시경제적 측면은 물론 정치적 측면에서 상당한 불확실성의 증가"가 있었다며 "이런 불확실성은 (경제 주체의 경제 여건에 대한) 신뢰도와 투자 활동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런 분석을 바탕으로 IMF는 올해와 내년의 세계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3.2%에서 3.1%로, 3.5%에서 3.4%로 각각 하향조정했다.

IMF는 "브렉시트와 관련된 (경제전망) 수정이 선진 유럽 국가에 집중"된 반면, "브라질과 러시아 같은 몇몇 주요 신흥국가에서는 경제전망의 일부 개선이 있었다"고 밝혔다.

전체 선진국에 대한 IMF의 올해 예상 성장률이 1.9%에서 1.8%로, 내년의 경우 2.0%에서 1.8%로 각각 낮아졌다. 유로존의 올해 예상 성장률은 1.5%에서 1.6%로 높아졌지만, 내년은 1.6%에서 1.4%로 낮아졌다. 올해보다 내년에 성장률이 둔화하는 양상으로 유로존에 대한 성장 전망이 바뀐 셈이다.

브렉시트의 진원지인 영국의 예상 성장률은 올해의 경우 1.9%에서 1.7%로, 내년에 대해 2.2%에서 1.3%로 각각 낮춰졌다.

IMF는 "브렉시트에 따라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불확실성으로 인해 앞서 예상했을 때와 비교해 (영국에서의) 내수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됐다"며, 영국의 내년 성장전망치 하향조정 폭이 보고서에서 언급된 주요국가 가운데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브라질의 올해와 내년 예상 성장률은 각각 -3.8%에서 -3.3%로, 0%에서 0.5%로 높아졌고 러시아도 올해 -1.8%에서 -1.2%로, 내년 0.8%에서 1.0%로 성장 전망치가 상향조정됐다.

미국의 올해 성장 전망치는 지난 6월 하향조정한 2.2%로 유지됐고, 내년 성장치도 지난 4월 세계경제전망 보고서 발표 때의 2.5%로 유지됐다.

일본에 대해서는 올해 성장 전망치가 0.5%에서 0.3%로 낮아졌지만, 내년의 경우는 -0.1%에서 0.1%로 높아졌다.

중국의 올해 예상 성장률은 6.5%에서 6.6%로 높아졌으나 내년 예상 성장률은 6.2%로 유지됐다.

IMF는 "거시경제적 전망이 이미 어려워진 상황에서 브렉시트는 경제전망에 대한 복잡성을 더 높였다"며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절차에 대한 투명성"에 따라 경제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IMF는 브렉시트에 대한 "금융시장의 초기 반응이 격렬했지만, 전반적으로 질서가 있었다"면서도 "금융시장의 불안이 지속되고 전 세계에서 투자자들의 위험회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경제 구조가 취약한 국가의 은행업계를 중심으로 거시경제적 악영향이 심해질 가능성은 여전하다"고 우려했다.

모리스 옵스펠트 IMF 수석경제분석관은 "브렉시트의 실제 영향은 시간이 경과하면서 점진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수정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IMF는 한국 경제에 대해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