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황교안 총리는 '사드괴담'을 "중범죄"로 규정하며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KA
연합뉴스
인쇄

황교안 국무총리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괴담'을 "중대범죄"로 규정하고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19일 국회 긴급현안질문에서 "사드는 국가안위와 직결되는 문제"라며 "이런 문제와 관련해 근거없는 괴담, 유언비어 등은 결코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드 괴담'은) 개인 문제가 아니라 모든 국민에게 큰 걱정과 불안을 드리는 중한 범죄"라며 "단호히 대처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전희경 의원의 질의에 답하면서 황 총리는 거듭 '단호한 대처' 의지를 밝혔다.

황 총리는 "기본적으로 (사드가 배치되는) 성주 주민들의 걱정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국가 안위와 관계된 이런 상황을 악용해서 우리 국민에게 불필요한 오해를 가질 수 있는 소지를 제공하는 것은 중범죄"라며 "단호하게 대처해서 우리 국가 안위가 흔들리는 일이 없도록 대처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7월19일)

thaad

19일 오후 경북 성주군 성주군청 앞에 설치된 천막에서 성주 사드배치 저지 투쟁위원회 관계자가 백지로 발행한 지역신문을 읽고 있다. 이날 성주신문은 사드 성주배치에 반대하며 백지 1면을 발행했다. ⓒ연합뉴스

한편 윤영석 새누리당 의원은 "사드의 도입은 대한민국의 안보주권과 직결된 중대한 사안"이라면서도 "사드배치의 필요성, 사드 레이더 전자파의 무해성 등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 의견을 나누는 정부의 노력이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권석천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19일자 칼럼에서 정부의 '괴담 대응'을 '맨스플레인'에 비유하며 다음과 같이 적은 바 있다.

‘사드 참외’ ‘암·불임 유발’ 같은 자극적인 괴담에 찬성할 생각은 없다. 결론부터 내려놓은 정부의 일방적 괴담 대응은 시민들의 정당한 불안감까지 범죄시하는 인상을 준다. 전자파 안전구역 등에 대한 의구심에 성실히 답하려는 자세는 느껴지지 않는다. 일종의 맨스플레인(Man+explain)이다. ‘화가 났다니 미안하긴 한데 잘 알지도 못하면서 괜한 오해로 시비 걸지 말고 국가 발전에 협조하라는 식’이라는 지적(김 교수 논문)은 사드 배치에도 유효하다. (중앙일보 칼럼, 7월19일)


관련기사 :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