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낮잠을 항상 함께 자는 강아지 '노라'와 아기 '아치'의 일상(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잉글리시 포인터 '노라'와 생후 8개월 된 아기 '아치'는 모든 것을 함께한다.

보어드판다(Bored Panda)에 따르면 노라와 아치는 낮잠부터 멍때리기 까지 모든 시간을 공유한다고 하는데, 이들의 일상을 사진으로 담은 아치의 엄마 엘리자베스 스펜스의 인스타그램은 무려 4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다.

Elizabeth(@wellettas)님이 게시한 사진님,

Elizabeth(@wellettas)님이 게시한 사진님,

Elizabeth(@wellettas)님이 게시한 사진님,

Elizabeth(@wellettas)님이 게시한 사진님,

Elizabeth(@wellettas)님이 게시한 사진님,

Elizabeth(@wellettas)님이 게시한 사진님,

스펜스는 매셔블과의 인터뷰에서 "7년 전 노라를 지역 구조견 센터에서 입양했다"며, "학대를 받다가 구조됐지만 정말 사랑스럽고 차분한 성격을 가지고 있어 최고의 반려견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스펜스는 3명의 아이, 고양이 3마리와 강아지 3마리와 함께 살고 있으며, 이중에도 노라와 아치가 특별히 더욱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녀는 아치와 노라의 사진을 통해 "구조된 동물들이 얼마나 대단한 반려동물이 될 수 있는지 알려주고, 이 반려동물들에게 사랑받을 두 번째 기회를 줄 수 있도록 장려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노라와 아치의 일상이 더 궁금하다면 스펜스의 인스타그램을 방문해보자.

h/t Masha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