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음식 낭비를 줄이는 5가지 방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huffreclaim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여름 동안 '생활 속 낭비 줄이기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허프 글로벌 캠페인 #reclaim과 함께 좀 더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일상 생활을 위해 도움이 되는 정보와 이야기를 모아 소개합니다.

국내 전체 음식물쓰레기의 70%는 가정과 소규모 음식점에서 나온다. 대형 식당이나 급식소보다 개인의 소비가 전체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데 더 영향이 있다는 뜻이다. 1인이나 2인으로 구성된 소규모 가구의 음식 소비에 대한 고민은 더 크다. 신선한 식재료를 적당한 가격에 소량 구매하기 어렵기 때문이지만, 그런 와중에서도 생활 습관으로 음식 낭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있다.

미국 푸드스탠드의 마케팅 부서장 섬머 레인 오크스가 정리한 가장 간단한 5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1. 장 보기 전 언제나 계획 세우기

장을 볼 땐 언제나, 예외 없이 필요한 만큼, 계획한 만큼만 사야 먹기도 전에 버리는 일이 없다.

2. 과일 오래 보관하기

사과의 경우에는 냉장고 채소 보관실이나 상온 보관이 적절하다.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의 목록과 이유를 알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서 더 알아보자.

관련 기사: 절대 냉장고에 보관해선 안 될 음식 10
tomatoes

3. 잎채소 오래 보관하기

냉장고에 넣을 때, 밀폐용기나 밀폐봉투에 살짝 적신 키친 타올과 함께 넣으면 최대 2주까지 먹을 수 있는 상태로 보관할 수 있다.

4. 외식 후 남은 음식 싸오기

먹고 싶지 않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보관해두면 그 다음 다음 끼에라도 먹을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다.

5. 비료화하기

도시 거주자라 해도, 작은 화분이라도 있다면 비료를 활용할 수 있다. 바나나껍질, 잘라낸 채소 꼭지, 커피 찌꺼기 등을 이용해 집에서 직접 비료를 만들 수 있다.

관련 기사: 스마트한 원두커피 찌꺼기 재활용법 7
coffee grounds

관련 기사: 미국의 '식량 쓰레기 줄이기' 캠페인을 우리도 눈여겨봐야 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