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원도 학교폭력의 주범은 우리의 예상과 좀 다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ULLY
manley099
인쇄

학교폭력은 주로 초등학생이 동급생을 대상으로 언어폭력 형태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강원도교육청이 시행한 2016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 응답자는 초등학교 800명(2.2%), 중학교 200명(0.6%), 고등학교 200명(0.5%) 순이다.

또 학교폭력 가해자는 '같은 학교 동급생'이 68.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같은 학교 타 학년' 8.7%, 타 학교 학생 3.0%, 비취학 또래 1.4%, 기타 9.4% 등이다.

동급생에 의한 학교폭력은 2014년 66.7%에서 2015년 66.8%, 2016년 68.1%로 꾸준히 증가했다.

피해 유형으로는 언어폭력이 34.4%로 가장 많았고, 집단 따돌림 16.6%, 신체 폭행 12.1%, 스토킹 11.3%, 사이버 괴롭힘 10.1%, 금품 갈취 6.5%, 강제 심부름 4.8%, 강제추행 4.2% 등이다.

학교폭력이 발생하는 취약시간은 쉬는 시간 38.9%, 하교 이후 14.6%, 점심시간 12.9%, 하교 시간 6.4% 순이었다.

학교폭력 발생 장소는 교실 안 41.2%, 복도 9.9%, 운동장 7.4%, 학교 내 기타 장소 11.3% 등 교내가 72.9%를 차지했다.

2016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는 3월 21일부터 4월 29일까지 도내 초4∼고3 재학생 13만7천 명 중 13만2천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준기 생활교육 담당 장학관은 "도내 학교폭력 비율은 1%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라면서 "학교폭력이 중2에서 초등학교 5∼6학년으로 내려오는 만큼 모든 초등학교에 학교폭력 예방 프로그램인 '평화로운 학교 만들기를 위한 프로그램'을 집중하여 보급하는 등 조기 예방교육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