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터키 쿠데타 세력에 대한 무자비한 '숙청'이 전 세계의 우려를 부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URKEY
People walk by a Turkish flag in central Istanbul, Monday, July 18, 2016. Turkey's Interior Ministry has fired nearly 9,000 police officers, bureaucrats and others and detained thousands of suspected plotters following a foiled coup against the government, Turkey's state-run news agency reported Monday. (AP Photo/Emilio Morenatti) | ASSOCIATED PRESS
인쇄

터키 정부가 실패한 쿠데타 시도와 관련해 별다른 증거 없이 반대파들을 마구잡이로 잡아들이고 있으며 사전에 정적 명단을 만들어두고 쿠데타 대응을 빌미로 정치적 보복에 나섰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인권단체들은 터키 당국이 증거를 확보하고 혐의를 특정하는 적절한 절차도 밟지 않은 채 용의자들을 무더기로 체포하고 있으며 체포된 이들을 반인권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터키 정부가 15일 밤 벌어진 쿠데타 시도를 이유로 이날까지 직위해제하거나 체포한 이는 2만명에 달한다. 주지사 30명과 경찰관 8천명, 재무부 관리 1천500명을 비롯한 공무원들, 판·검사 3천명 등이다. 그중에서 구금된 이는 군인과 판·검사, 경찰관 등 7천543명이다. 또한 정부는 300만명 넘는 공무원에 대한 연차 휴가도 유예시켰다.

turkey

익명을 요구한 수사당국 관계자들은 수감자 상당수가 신원 확인조차 제대로 되지 않았고 이들에 대한 서류가 갖춰지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체포된 이들이 속옷만 입은 채로 수갑을 차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속속 공개되고 있다.

이에 국제앰네스티(AI)는 "인권의 퇴보는 터키에 가장 필요 없는 일"이라며 터키 정부에 인권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휴먼라이츠워치(HRW)도 정부는 쿠데타에 연루된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권리가 있다면서도 "고위 판사들을 포함해 체포된 이들의 규모와 속도는 증거에 입각한 과정보다는 숙청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터키 정부는 체포된 용의자 수천 명에 대한 증거를 공개적으로 제시하지 않은 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숙적인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의 추종자들이 쿠데타를 시도했다고 비난하고 있다.

터키 당국이 귈렌이 이끄는 '귈렌운동' 세력이 사법부와 군경에 침투했다고 보고 그 지지자들로 구성된 '살생부'를 작성해 뒀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익명을 요구한 터키 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얼마 전부터 수사가 진행 중이었다"며 "쿠데타를 꾸민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들의 명단이 있었다"고 말했다.

turkey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 ⓒAssociated Press

터키의 EU 가입문제 담당인 요하네스 한 EU 집행위원 역시 터키 당국이 체포 명령을 내리기도 전에 이미 체포 대상자 명단이 준비돼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시리아 사태·난민 송환 문제 등을 진지하게 논의하는 등 터키와 관계 개선을 시도해온 서구권은 이번 쿠데타 청산 움직임에 경계와 우려의 목소리를 점점 높이고 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벨기에 브뤼셀서 열린 EU 외무장관 회의에 앞서 "터키에서 법치가 보호돼야 한다며 "오늘 EU 외무장관회의에서는 터키에서 법치와 권력에 대한 견제와 균형이 중요하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히며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Close
터키, 군사 쿠데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