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홍은동 붕괴된 건물에 매몰됐던 노동자, 결국 사망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18일 서울 서대문구의 한 공사장에서 건물이 붕괴해 노동자 1명이 숨졌다.

이날 오후 2시 5분께 서대문구 홍은동 서대문구청 인근 3층 건물 리모델링 공사현장에서 건물이 무너져 철거작업을 하던 백모(57)씨가 매몰됐다.

e

소방당국은 6시간가량 구조작업을 벌여 건물 출구 약 4m를 남겨둔 붕괴 지점에서 의식불명인 백씨를 구조해 병원에 이송했다. 하지만 백씨는 결국 사망했다.

함께 일하던 김모(56)씨와 박모(46)씨는 붕괴 직후 대피했고, 김씨는 찰과상을 입어 병원에 이송됐다. 인근에 있던 주민 1명도 사고에 놀라 병원으로 이송됐다.

백씨 등 3명은 이날 오전 굴착기로 1층 내부 화장실을 철거하고서 오후 작업을 위해 1층에서 대기하던 중 건물이 갑자기 무너지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는 이달 1일부터 무단으로 건물 구조변경 공사를 하면서 내벽 기둥을 건드려 난 것으로 추정된다.

e

서대문구 관계자는 "건물주가 '점포 및 단독주택'에서 '위험물 저장 및 처리시설'로 건물의 용도 변경을 허가받은 후 허가 내용과 관계없이 무단으로 구조변경공사를 했다"며 "공사 도중 건물 내벽 기둥을 건드려 붕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사고 현장 인근 주민은 "갑자기 '쾅'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건물이 완전히 무너져 있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구조 차량 등 장비 39대와 구조대원 등 인력 175명을 동원해 구조 작업을 벌였다.

소방 관계자는 "사고 건물 인근의 전기를 차단한 뒤 본격적인 구조를 시작했다"며 "백씨가 건물의 보 등 거대한 잔해에 끼어 있어 구조가 지체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관계자들을 상대로 현장 안전관리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관리 부실 책임이 확인되면 관련자를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