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독일 열차에서 17세 난민이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18일(현지시간) 밤 오후 9시 15분께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 뷔르츠부르크에서 열차에 탄 아프가니스탄 출신 10대 난민이 도끼 등 흉기를 휘둘러 승객 4명을 다치게 한 뒤 사살됐다.

the

dpa와 AP 통신, 현지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 등에 따르면 용의자는 트로히트링엔에서 출발한 통근 열차가 뷔르츠부르크에 들어선 직후 승객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그는 승객들의 신고로 열차가 뷔르츠부르크 외곽 하이딩스펠트에 비상 정지하자 용의자는 열차에서 뛰어내려 도주를 시도했다.

용의자는 마침 인근에서 작전 중이던 특공대가 추격하자 경찰을 공격하려다 사살됐다.

뷔르츠부르크 경찰은 페이스북을 통해 부상자 중 3명은 위중한 상태이며 1명은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다른 승객 14명도 충격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아힘 헤르만 바이에른주 내무장관은 용의자가 17살의 아프가니스탄 출신 난민이며,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볼 때 단독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ARD 방송에 말했다.

헤르만 장관은 "(사살된 용의자가) 미성년 난민으로 보호자 없이 입국해 난민 시설에 머물다 최근에는 옥센푸르트에서 홈스테이를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기를 거부했다.

또 그가 흉기를 휘두르면서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는 목격자 진술이 있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무언가 외친 것은 사실이라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 정부 대변인은 "이슬람교도의 공격이 거의 확실하다"고 주장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독일은 지난해 100만 명 이상의 난민을 받아들였으며, 이 중 15만 명이 아프가니스탄 출신이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