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19일 12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7월 19일 12시 18분 KST

1970년대 청계천 주변에는 판자촌이 있었다(사진)

지금의 청계천은 도심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휴식처다. 그렇다면 과거의 청계천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한겨레’는 7월 15일, ‘1970년대 청계천의 모습’이란 제목으로 당시의 청계천 풍경을 기록한 사진 들을 소개했다

. 이 사진들은 “1968년부터 청계천 판자촌 빈민들을 대상으로 구제 및 선교활동을 펼친 목사이자 사회 운동가 노무라 모토유키씨”가 촬영한 것인데, 이 사진들은 지난 2013년 ‘노무라 리포트 - 청계천변 판자촌 사람들 1973~1976’(눈빛출판사)이란 제목의 사진집으로 출간된 바 있다. 사진 속 청계천은 주변에 형성된 판자촌에 사는 사람들이 빨래를 하며 살았을 공간으로 보인다. 사진은 전농동, 용답동, 답십리를 거쳐 청계천과 중랑천이 만나는 지점까지 이루어진 마을의 풍경을 담고 있다.

1970년대 청계천의 풍경(노무라 리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