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간호사가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인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간호사가 결핵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 당국은 간호사의 결핵균이 신생아에게 전염됐는지 확인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8일 양천구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의 A(32·여) 간호사는 이달 15일 직장 건강검진에서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기침과 같은 호흡기 증상이 없었으나, 흉부 X선 검사에서는 이상 소견이 나타났고, 객담(가래) 검체에서 결핵균이 발견됐다. 지난해 검진에서는 이상이 없었다.

병원 측은 확진 즉시 당국에 신고했으며 A씨는 근무를 중지하고 치료를 받고 있다.

양천구보건소, 질병관리본부, 서울시는 '결핵역학조사반'을 꾸려 이대목동병원에 상황실을 차렸다.

조사반은 전염 가능 기간으로 판단되는 진단일인 7월 15일 이전 3개월간 중환자실을 이용했던 신생아 166명을 대상으로 특별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당국은 이날 오전 첫 발표 당시보다 대상자가 6명 늘었다고 밝혔다.

결핵의 전염 가능 기간은 증상의 강도, 또는 검사 결과 등에 따라 4주 또는 3개월로 보는데, A씨의 전염 가능 기간은 3개월인 것으로 질병관리본부는 판단했다.

병원 측은 이날부터 조사대상자 보호자에게 개별 연락을 해 별도로 마련한 '소아특별진료실'에서 교수진으로부터 직접 진료를 받게 할 방침이다. 또 결핵역학조사반과 함께 흉부 X선 검사 같은 결핵검사와 잠복결핵감염검사를 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조사 대상자 166명 가운데 147명(88.6%)에게는 연락을 마쳤고, 이 중 57명은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진료를 받은 57명에게서는 결핵 소견이 나타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 A씨와 함께 일했던 직원 50명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조사를 마친 48명 가운데 추가 환자는 없으며, 나머지 2명도 이날 오후까지 결핵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보건 당국은 전용 상담전화를 운영하고 있다. 문의는 양천구보건소(02-2620-3891∼2)와 이대목동병원 소아특별진료(02-2650-2012∼4)로 하면 된다.

한편 한국의 결핵 유병율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2014년 결핵 발생률은 10만 명당 86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다. 2위 포르투갈(25명), 3위 폴란드(21명)와의 차이도 크다.

정부는 결핵 유병률을 낮추려고 잠복결핵 감염자까지 미리 찾아내 치료하는 등 강력한 결핵 퇴치 정책을 펴고 있다. 결핵 집단감염 의심 현장에 대한 역학조사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 한 해 질병관리본부가 학교, 어린이집, 병원 등에서 벌인 결핵 역학조사는 2천800여건에 달한다. 하루 평균 7건이 넘는 수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