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쿠데타 시도 이후, 터키 정부가 주지사와 경찰관 8777명에게 '보복'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URKEY
Relatives mourn over the Turkish flag-draped coffin of their loved one, during a funeral for people killed Friday while protesting the attempted coup against Turkey's government, in Istanbul, Sunday, July 17, 2016. Rather than toppling Turkey's strongman president, a failed military coup appears to have bolstered Recep Tayyip Erdogan's immediate grip on power and boosted his popularity. (AP Photo/Lefteris Pitarakis) | ASSOCIATED PRESS
인쇄

터키 정부가 '쿠데타 시도 사태' 이후 터키 주지사와 경찰 공무원 등을 무더기로 정직시키면서 보복 정치에 나섰다.

18일 터키 일간 휴리예트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터키 내무부는 지난 15일 터키 군부의 쿠데타 시도와 관련해 전국 공무원 8천777명의 업무를 중지시켰다고 이날 밝혔다.

이 중에는 주지사 29명과 경찰 공무원 7천899명, 국내 치안 담당 경찰관 614명 등이 포함돼 있다.

터키 경찰청장은 이날 정직 대상 공무원 명단을 각 지방경찰청장에게 전달했으며 이 명단에 이름이 올라간 경찰관들은 밤사이 무기와 경찰 신분증을 압수당했다.

앞서 터키 정부는 쿠데타를 6시간 만에 진압하고 나서 군 장성과 판사, 검사, 장병 등 6천명 이상을 체포해 구금했다.

쿠데타 주모자로 알려진 전·현직 장성급 인사들이 체포됐고 알파르슬란 알탄 헌법재판관도 붙잡혔다. 쿠데타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판사와 검사 2천745명이 해임됐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쿠데타 세력이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한 데 이어 총리는 사형제 부활까지 거론한 상태다.

쿠데타 발생 때 민주주의를 지지한다며 군부의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던 유럽 국가들은 에르도안 대통령의 자작극 논란에 이어 '피의 숙청'까지 거론되자 터키에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