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EU 집행위원은 터키 정부가 '쿠데타 체포대상 리스트'을 미리 준비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URKEY
Turkish Supporters are silhouetted against a screan showing President Tayyip Erdogan during a pro-government demonstration in Ankara, Turkey, July 17, 2016. REUTERS/Baz Ratner | Baz Ratner / Reuters
인쇄

터키 정부가 실패한 쿠데타 가담 혐의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서 판사와 군 지휘관 등 6천여 명을 검거한 가운데 유럽연합(EU)의 고위 관계자는 18일 체포 대상 리스트가 사전에 준비된 것 같다고 말했다.

EU에서 터키의 가입문제를 담당하는 요하네스 한(Johannes Hahn) 집행위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터키 쿠데타 시도 세력이 쿠데타를 위해 모이기도 전에 터키 정부가 이미 체포대상 리스트를 준비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18일(현지시간) 로이터와 현지 언론 등이 전했다.

한 집행위원은 "그 사건(쿠데타 시도) 이후 체포대상 리스트가 이용 가능하다는 것은 이 리스트가 준비됐다는 것과 어떤 순간에 사용하려고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터키는 오래전부터 EU 가입을 추진해왔으나 최근에 EU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의 인권과 언론자유에 대한 제한을 우려하면서 협상이 진척되지 못했다.

turkey

한편,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대표는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EU 외무장관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실패한 쿠데타 시도 가담자에 대한 단속에 나선 터키 정부에 대해 법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터키에서 법치가 보호돼야 한다는 점을 밝힌다. 거기서 이탈하는 어떤 조치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 "오늘 EU 외무장관회의에서는 터키에서 법치와 권력에 대한 견제와 균형이 중요하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히며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장 마르크 에로 프랑스 외무장관도 "법치가 존중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터키 군부가 권력을 잡는 것을 수용할 수 없다며 쿠데타 시도를 비난했다. 동시에 우리는 터키 당국이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시스템을 제자리에 놓지 않는지도 감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디디에 레인데르 벨기에 외무장관도 "쿠데타에 개입된 사람들을 처벌하는 것은 당연할 일이지만 법치 존중을 요구하는 것도 당연하다"고 밝혔다.

Close
터키, 군사 쿠데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