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 윤상현이 "별의 별 것 다 가지고 있다"며 4.13 공천에 개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Y
연합뉴스
인쇄

"김무성 죽여버려" 발언으로 탈당했다 최근 복당한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4월 국회의원 총선과정에 깊숙하게 개입한 정황으로 보이는 녹취록이 TV조선을 통해 보도됐다.

TV조선 7월18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월말 새누리당 수도권 내 한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진 예비후보 A씨는 윤 의원으로부터 사정 압박 등을 받으며 지역구를 옮겼으나 보장받은 지역구 경선에서 떨어졌다. 녹취록에는 "형, 별의 별 것 다 가지고 있어"라며 '협박'에 가까운 발언도 등장했다.

52

지난 1월에 윤 의원으로부터 걸려온 '지역구 변경 요구 전화'

"빠져야 된다. 형. 내가 대통령 뜻이 어딘지 알잖아. 형 거긴 아니라니까."

"경선하라고 해도 우리가 다 만들지. 친박 브랜드로 ‘친박이다. 대통령 사람이다.' 서청원 최경환 현기환 의원 막 완전 (친박) 핵심들 아냐."

"형이 일단 전화해. 빨리. 형 안하면 사단 난다니까. 형 내가 별의별 것 다 가지고 있다니까, 형에 대해서. 아이 X.“ (7월18일, TV조선)

5525

최경환 의원(오른쪽)과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윤상현 의원

TV조선이 보도한 전화 내용에 따르면 윤 의원은 예비후보 A씨에게 당초 경선을 신청한 지역 변경을 요구했고, 지역 변경 뒤에는 이른바 '친박 마케팅'으로 밀어주겠다는 의사까지 표시했다. 또 지역구 변경 의사를 주저하는 듯 해보이는 A씨에게 "빨리 전화하라"고 닥달하며 "별의별 것 다 가지고 있다"며 약점을 쥐고 있다는 뉘앙스도 풍겼다.

TV조선은 "윤 의원은 당시 자신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사정기관 동원 가능성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평가했고, "A씨의 출마지역 변경을 관철시키기 위해 친박계 실세들을 차례로 동원해가며 막후 조정 역할에 앞장 선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