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앰버 허드가 '과학적으로' 가장 아름다운 얼굴을 가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적어도 과학적으로는 배우 앰버 허드가 가장 아름답다는 주장이 있다.

영국의 성형외과 의사인 줄리언 드실바는 고대 그리스에서 유래된 미의 평가 수단인 소위 말하는 '골든 비율(Golden Ratio)'을 적용해 셀러브리티들의 아름다움을 측정했다. 눈 크기와 눈 간격 등 다양한 기준에 따라 미적 점수를 매긴 것이다.

default

드실바 박사에 의하면 조니 뎁의 전 처인 앰버 허드의 '완벽 확률'이 가장 높았다. 킴 카다시안이 바로 그 뒤를 이었다.

아래는 그가 집계한 '톱텐'이다.

1. 앰버 허드 (91.85%)
2. 킴 카다시안 (91.39%)
3. 케이트 모스 (91.06%)
4.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90.8%)
5. 켄달 제너 (90.18%)
6. 헬렌 미렌 (89.93%)
7. 스칼렛 요한슨 (89.82%)
8. 셀레나 고메즈 (89.57%)
9. 마릴린 먼로 (89.41%)
10. 제니퍼 로렌스 (89.24%)

부분별로는 리한나의 얼굴형이 가장 완벽함에 가깝고 모델 케이트 모스의 이마가 만점이었다. 또 킴 카다시안이 가장 탁월한 눈썹, 스칼렛 요한슨이 가장 아름다운 눈, 앰버 허드는 완벽한 코, 그리고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는 가장 매력적인 입술을 가졌다고 드실바 박사는 평가했다.

아래 이미지는 InsideEdition이 드실바가 말하는 '과학적으로' 가장 아름다운 부분들을 혼합해 만든 얼굴이다.

default

이게 세상에서 '가장 완벽한' 얼굴? 독자도 동의하는지 댓글 부탁한다.

Close
포샵 안된 셀렙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CA의 'Amber Heard Is The Most 'Scientifically Beautiful' Woman In The World’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