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7월 18일 10시 18분 KST

'현직 검사장' 첫 구속에 법무장관 대국민 사과 발표했다

연합뉴스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17일 진경준 검사장이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된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고 철저한 진상 규명과 상응한 처벌,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새벽 진 검사장이 구속된 직후 '법무부 간부 구속 관련 대국민 사과'를 통해 "이번 법무부 간부의 금품비리 사건으로 국민들께 크나큰 충격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누구보다도 청렴하고 모범이 되어야 할 고위직 검사가 상상할 수 없는 부정부패 범죄를 저지른 점에 대하여 부끄럽고 참담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현재 특임검사의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이번 사건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그에 상응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검사에 대한 인사검증 및 감찰 시스템 등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장관은 18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츨석해 직접 사과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