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포켓몬 고로 인한 육체·정신적 영향에 대한 전문가들의 평가(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포켓몬 고'가 건강에 매우 유익하다는 보건전문가들의 평가가 나오고 있다.

17일 온라인 과학잡지 사이언스앨러트와 CNN방송 등 여러 매체에 따르면 포켓몬 고에 대한 보건전문가들의 호평은 육체적 건강에 대한 것만이 아니다. 정신·심리적 장애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도 매우 유익하다는 것이다.

fethullah gulen

보통 전자게임들은 사람을 PC방이나 집 의자에 고정해 놓는다. 설령 야외에서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더라도 신체적 활동이나 실제의 사회적 만남 등과는 거리가 멀다.

그러나 포케몬 고는 의자에서 일어나 집 밖으로 나가게 한다. 게임 속에서 포켓몬들을 찾아 잡으려면 실제 거리와 들판 등 이곳저곳으로 걷고 달려가야 한다.

건강을 위해 매일 또는 매주 몇km에서 길게는 10여km를 걷는 일은 여간해선 쉽지 않다.

롱비치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운동건강학과 쿨로비츠 앨런카 교수는 재미있게 게임을 즐기면서 만보걷기 등 운동 목표를 이룰 수 있게 해준다며 호평했다.

이미 소셜미디어엔 "포켓몬 잡으려 돌아다니다 보니 운동을 충분히 하게 됐다", "오늘 포켓몬 잡다가 13km나 걸었다"는 식의 글들이 넘쳐난다. 포켓몬 관련 검색어로 "건강에 매우 유익하다"는 내용과 함께 '다리가 쑤신다. 뻐근하다'는 단어가 자주 나온다.

유명 온라인 의학 전문매체 '웹MD' 편집장 마이클 스미스 박사는 이런 글들을 인용하며 평소 운동부족이던 사람들을 움직이게 해주는 것이 장점이라고 평가했다.

fethullah gulen

포켓몬 고 게임을 즐기려 15일 속초 청초호 유원지 엑스포 공원을 찾은 게임 유저들이 휴대전화를 들고 포켓몬을 찾아 산책로를 누비고 있다.

미국 최대 정신건강 관련 온라인 네트워크 '사이키 센트럴'의 창립자이자 운영자인 존 그로홀 박사는 포켓몬 고가 정신건강에도 매우 좋은 영향을 주는 '혁명적인 것'이라고 극찬했다.

그로홀 박사에 따르면 야외활동이나 운동이 정신장애 개선에 매우 좋지만, 우울증 등 기분장애를 앓는 사람들은 이를 생각하고 실천하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

또 사회불안장애가 있는 사람의 경우 집 바깥으로 나가고, 자신에게 말을 걸 수도 있는 모르는 사람들과 마주치는 것을 겁낸다.

그러나 이 앱은 강요 없이 자연스럽고 자발적으로 포케몬을 잡으러 밖으로 나가게 하고 이웃을 마주치게 하며, 걷고 운동할 수 있게 해준다.

소셜미디어에도 이 게임을 하면서 우울증이 가벼워졌다거나 치료에 도움이 됐다는 글들이 많다.

영국 신문 가디언도 동영상뉴스에서 포켓몬 고 게임으로 신체 운동을 하게 돼 좋다는 체험 사례나 우울증이나 불안감 등이 완화됐다고 밝히는 글들이 소셜미디어에서 많다고 소개했다.

호주 뉴캐슬의 한 장애아학교 교감은 학생들에게 이 앱을 내려받아 함께 게임을 했더니 다른 사람과 대화는커녕 전화통화도 힘들어하던 학생들이 어느새 대화를 나누고 게임 방법도 공유하더라면서 여러모로 잠재력이 큰 게임이라고 평했다.

전문가들은 물론 이 게임이 만병통치약이 아니라고 지적하면서 만성우울장애 등 심각한 정신질환은 전문적인 심리 및 약물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러면서 게임에 몰두해 주변을 보지 않고 걷다가 발목을 삐거나 넘어져 타박상과 골절상을 입는 일이 속출하고 교통사고를 당하는 일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하지만 그동안 건강 관련 모바일 앱이 많았고 댄스 게임이나 닌텐도 '위이(WII)처럼 운동하도록 만드는 제품이 많았으나 한때 인기를 끌다가 시들해진 전례를 들며 포켓몬 고도 일시적 유행에 그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반면 증강현실과 인기 높은 캐릭터, 탄탄한 스토리에 바탕을 둔 포켓몬 고는 예전 게임들과 다르며 오히려 비슷한 게임들이 더 많이 나와 확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