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부가 '섬마을 교사 성폭행 사건' 대책으로 내놓은 '스마트워치': 인기가 없어도 너무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목포MBC News
인쇄

전남 섬마을 교사 성폭행 사건 이후 정부가 대책으로 내놓은 스마트워치 보급이 도서벽지 교사들에게 외면받아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섬이 많은 인천의 도서벽지 관사에 거주하는 여성 근무자 210명에게 스마트워치를 무료로 나눠주려고 수요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3.3%인 7명만 신청했다.

손목에 차는 스마트워치는 위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긴급 버튼을 누르면 112상황실에 자동 신고된다.

위치 정보도 실외의 경우 10m 내외로 파악돼 추가 확인 과정 없이 즉시 경찰이 출동한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동시에 담당 경찰관과 동료 교사 등 사용자가 미리 지정한 3명에게 긴급 상황을 알리는 문자가 발송된다.

정부는 교사 성폭행 사건이 발생하자 도서벽지 여성 근무자 전원에게 무료로 스마트워치를 지급하기로 했다.

월 1만1천∼1만2천500원인 스마트워치 요금도 정부 예산으로 대신 내준다.

하지만 실제 사용 대상인 여성 근무자 대부분은 신청 자체를 꺼린다.

스마트워치는 사용자가 경찰에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하고 파손·분실하면 변상 책임도 따른다.

섬에 근무하는 한 교사는 "섬에서 생활하는 교사들끼리 얘기해보면 기존의 스마트폰과 큰 차이점을 모르겠고 관리하기만 부담스럽다는 의견이 많다"면서 "실제 위급 상황에서 얼마나 도움이 될지 필요성을 못 느끼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정부가 지난달 '도서벽지 근무 안전종합대책'을 발표했을 때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이었던 스마트워치 보급 사업은 처음부터 효과에 의문이 제기됐다.

교육부와 경찰의 계획대로라면 스마트워치로 신고받은 경찰이 현장에 즉각 출동해야 하지만 경찰관서가 아예 없는 도서벽지 8곳은 육지에서 경찰이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문제점도 지적됐다.

일선 교육청 관계자는 "스마트워치 사용에 따른 개인정보 제공과 사생활 노출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면서 "이 사업은 철저히 본인 의사에 따르는 만큼 앞으로도 도서벽지 여성 근무자가 원하는 경우만 무료로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5월 전남 신안의 섬마을 관사에 홀로 거주하던 교사가 주민에게 성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한 뒤 도서벽지 관사 안전 실태를 전수조사했다.

그 결과 학교와 우체국, 지방자치단체 등에 소속돼 도서벽지에 근무하는 인력 1만723명 중 여성이 4천274명이고 관사에 홀로 거주하는 여성은 1천366명이었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