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터키에 발 묶였던 110명이 어젯밤 출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터키에서 일부 군부의 쿠데타 시도로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서 발이 묶였던 우리 국민 110명을 태운 터키 항공편(TK0090)이 우리 시간으로 16일 밤 9시50분 인천공항을 향해 출발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해당 항공기는 17일 오전 6시53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쿠데타 시도로 현지 공항 운영이 갑자기 중단되면서 우리 국민 120여명의 발이 묶였으며, 이 가운데 제3국으로의 환승 승객 일부를 제외한 국내 귀국을 원하던 110명은 모두 인천공항행 항공편에 몸을 실었다.

turkey

우리 정부는 주이스탄불 총영사관 관계자를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 보내 우리 국민의 보호와 함께 귀국 지원 활동을 벌였다.

정부는 현지에서의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와 추가 귀국 지원 등을 위해 17일 오후 외교부 직원 2명과 경찰청 관계자 1명 등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터키 현지로 보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