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육군 김봉오리 중위, 뇌경색 환자 생명 살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육군/연합뉴스
인쇄

육군 간호장교가 의식을 잃고 길에 쓰러진 70대 노인을 발견하고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육군 53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간호장교로 근무하는 김봉오리(29·여) 중위는 15일 오전 10시께 사단 의무대에 약품을 수령하기 위해 구급차를 타고 부대를 나섰다.

부대 앞 횡단보도 옆에 등산복 차림의 남성이 쓰러져 있었고 주변에는 시민이 있었지만 어쩔 줄 몰라 당황해하고 있었다.

김 중위는 차량에서 내려 응급조치를 했다.

당시 맥박과 호흡은 있었지만, 의식이 흐릿한 상태였다.

응급 후송이 필요한 위급 환자라는 것을 직감한 김 중위는 운전병과 함께 환자를 군용 구급차에 태워 인근에 있는 해운대백병원으로 향했다.

10여 분만에 병원 응급실로 옮겨진 환자는 뇌경색 수술을 받고 목숨을 건졌다.

환자는 해운대구에 사는 박모(70)씨로 등산을 하려고 집을 나섰다가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중위의 선행은 연락을 받고 병원에 도착한 박씨의 가족이 수소문 끝에 부대로 찾아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알려졌다.

박씨 가족이 군부대를 찾아와 생명의 은인을 찾아달라고 요청했고, 부대 앞 해운대역사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면서 미담의 주인공이 신병교육대대 간호장교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박씨 가족은 "아버지가 도로변에 그대로 방치됐다면 정말 위험할 뻔했는데 김 중위의 신속한 조치로 귀중한 생명을 살려 너무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 중위는 "의무지원 업무를 담당하면서 평소 훈련병과 기간 장병에게 응급환자 발생 시 조치사항을 교육했는데 위급한 상황에서 작은 도움을 줄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