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는형님', 시청률 3% 돌파..김영철 공약대로 잠정하차?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는 형님’에서 김영철이 시청률 달성 공약에 따라 잠정하차를 선언하게 됐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JTBC ‘아는형님’에서는 시청률 3% 돌파를 축하하는 멤버들의 공약실천 및 김영철 하차 기자회견이 방송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멤버들은 시청률 3% 달성 공약을 밝힌 바 있다. 강호동과 서장훈은 운동선수 시절 복장을, 이수근은 '고음불가' 시절 복장을 입기로 했다. 김희철은 데뷔 초 모습을 재현하겠다고 약속했으며, 그리고 바로 이때 김영철이 약속한 공약은 바로 잠정하다. 당시 김희철은 김영철에게 프로그램에서 빠지라고 농담으로 제안했고, 김영철은 발랄한 목소리를 “OK”를 외쳤던 것.

그로부터 약 7개월의 시간이 흐르고, ‘아는 형님’은 지난 6월 4일 방송된 27회차에서 3% 목표를 달성했다. 이에 네티즌 역시 멤버들의 공약 실천 여부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상황. 멤버들은 시청률 달성을 기뻐하며 공약 의상을 갖춰 입고 제작진이 꾸며놓은 기자회견장에 등장했다. 특히 김희철은 다소 민망한 신인 시절의 모습을 완벽히 재현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the

특히 잠정 하차를 하게 된 김영철은 침울한 분위기를 감추지 못했다. 기자회견장에는 그를 위한 화환뿐만 아니라, 김영철이 빠진 버전의 포스터까지 준비됐다. 실감나는 하차 상황에 김영철은 장난스레 OK를 외쳤던 자신을 원망하며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는 심경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경솔한 발언을 주의하라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김희철은 “하수구처럼 모든 것을 받아주는 영철이 남았으면 좋겠다”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고 김영철 역시 빠른 복귀를 위한 눈물겨운 노력을 이어갔다는 전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