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제사회가 일제히 터키 쿠데타를 반대하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OBAMA
U.S. President Barack Obama speaks about the Bastille Day truck attack in Nice at the Diplomatic Corps Reception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 July 15, 2016. REUTERS/Yuri Gripas | Yuri Gripas / Reuters
인쇄

터키에서 일어난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고 민주적으로 선출된 터키 정부를 지지한다는 국제사회의 입장 표명이 잇따랐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성명을 통해 "터키의 모든 정당들이 민주적 절차를 통해 선출된 정부를 지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앞서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로 터키의 쿠데타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과 케리 장관이 터키의 폭력과 유혈사태를 막아야 한다는 데도 의견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erdogan

터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국무부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이끄는 터키 정부를 사실상 지지했다.

케리 장관은 "메블류트 차부숄루 터키 외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은 민주적으로 선출된 터키 민간 정부를 확고하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유엔도 군사 쿠데타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ban ki moon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군부의 국정 개입을 용납할 수 없다"며 "터키가 조속히 평화롭게 민간 통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성명을 통해 촉구했다.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도 같은 취지의 입장을 표명했다.

stoltenberg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

스톨텐베르크 총장은 "안정과 자제를 촉구하며, 터키 민주정부와 헌법을 전폭적으로 존중한다"며 "터키는 나토의 중요한 동맹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에르도안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면서 터키 상황을 우려 속에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donald tusk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공동대표는 공동으로 지지 성명을 내놓았다.

이들 EU 지도부는 "터키는 EU의 핵심적인 파트너"라며 "EU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 그 국가의 제도, 법치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터키가 신속하게 헌법 질서를 되찾기를 요구한다"고 쿠데타 반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EU의 주도적인 회원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도 대변인을 통해 터키 민주정부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민간인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도 "유혈사태를 피해야 한다"며 "문제는 헌법을 준수하면서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의 성명을 발표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도 민주적 절차를 통해 선출된 정부를 지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카타르 외무부도 국영 통신 QNA를 통해 "터키 군부의 쿠데타 시도, 무법행위, 헌법 위반을 규탄한다"고 발표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