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인 30명, 쿠데타로 이스탄불 공항에 발묶여...안전 이상없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터키에서 15일 발생한 쿠데타로 운영이 중단된 이스탄불 공항에 한국인 승객 약 30명이 발이 묶였다.

터키 주재 우리 공관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쿠데타로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이 운영 중단되는 바람에 환승 비행기를 타지 못한 한국인 승객 약 30명이 공항에 머물러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승객들은 불안에 떨고 있지만 신변에 이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항에는 한국인 승객을 포함해 약 1천명이 공항 운영이 재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15일 밤 터키 군부 일부가 쿠데타를 시도했으며 아타튀르크 국제공항 등 일부 시설이 쿠데타 세력에 장악됐다.

공항은 운영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그러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공항 건물 안까지 진입, 혼란스러운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탄불 주재 총영사관 관계자는 "승객들이 불안에 떨고 있어 가능한 한 빨리 빼 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은 차량 접근이 어려운 상황이다.

the

Close
터키, 군사 쿠데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