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두테르테 취임 이후, 필리핀에서 200~300명의 마약범이 사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ODRIGO DUTERTE
Philippine President-elect Rodrigo Duterte speaks during a conference with businessmen in Davao city, southern Philippines June 21, 2016. REUTERS/Lean Daval Jr/File Photo FROM THE FILES PACKAGE - SEARCH "SOUTH CHINA SEA FILES" FOR ALL IMAGES | Leandro Salvo Daval Jr / Reuters
인쇄

필리핀 새 정부가 '마약과의 전쟁'에 박차를 가하면서 사살되거나 자수하는 마약 용의자가 잇따르고 있다.

15일 ABS-CBN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청은 대선 다음 날인 지난 5월 1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두 달간 최소 192명의 마약 용의자가 경찰 단속 과정에서 사살된 것으로 집계했다.

그러나 현지 언론은 경찰에 사살된 마약 용의자가 200명을 넘고 자경단과 괴한의 총에 맞아 죽은 마약 용의자까지 포함하면 300명을 넘는다고 보도했다.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경찰 단속으로 수입이 줄어든 마약 조직들이 경쟁 마약상을 죽이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당선되자마자 "마약상을 죽여도 좋다"며 포상금까지 내건 이후 경찰은 마약 소탕에 전력을 쏟고 있다.

rodrigo duterte

경찰이 거리낌 없이 총기를 사용하자 이에 겁먹은 마약 용의자의 자수가 줄을 이어 필리핀 전역에서 6만여 명에 달하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마약 투약자의 경우 재활치료를 지원하고 있으나 자수자가 급증하면서 전국 41개 마약 재활센터가 포화상태에 직면했다.

레일라 데 리마 상원의원은 경찰의 마약 용의자 사살 과정에서 인권이나 관련법을 침해했는지 조사하기 위한 결의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필리핀 국가인권위원회는 경찰의 즉결처형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조사에 나섰다.

그러나 마틴 안다나르 대통령 공보실장은 "마약과의 전쟁이 성공적"이라면서 "정부는 어떤 형태든 초법적 처형을 반대하며 용서하지도 않을 것"이고 일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