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대표가 "야당 폭거"라며 사과를 요구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전날 야당 단독으로 고용노동부의 2015회계연도 예비비 지출 승인안을 처리한 것과 관련, '협치를 깬 폭거'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환노위원장이 관례를 깨고 일방적으로 강행 처리한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라면서 "총선 민의인 협치를 조롱하고 국회의 질서를 깬 폭거이며, 국회선진화법 정신에도 맞지 않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24

그는 또 "새누리당은 19대 국회 때 수적 우위를 확보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번도 이런 식으로 일방적으로 처리한 적이 없다"며 "홍 위원장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엄중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정 원내대표는 특히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이 없으면 국회 운영과 관련해 중대결심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발생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두 야당과 홍 위원장에 있다"고 경고했다.

424

환노위는 전날 전체회의에서 새누리당 의원들이 집단 퇴장한 가운데 고용부의 2015회계연도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을 야당 단독으로 처리했으며, 이에 새누리당은 '날치기'라고 강력 반발했다.

회의에서 야당은 지난해 지출된 예비비 53억원이 정부의 노동개혁 홍보비로 지출됐다는 점 등을 문제 삼으면서 책임자 징계와 감사원 감사청구를 요구하기로 했으나 새누리당은 이에 반발해 집단 퇴장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