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네이버 '라인'이 뉴욕증시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INE
New York Stock Exchange President Tom Farley, center, takes a selfie with Line character Cony on the bell podium at the NYSE, Thursday, July 14, 2016. Line Chief Strategy & Marketing Officer Jun Masuda is at left, before his company's IFO. | AP
인쇄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주식예탁증서(ADR) 형태로 상장된 라인은 공모가격(32.84달러)보다 26.6% 오른 41.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오전 10시부터 거래가 시작된 라인(주식명 LN)은 거래 직후 공모가격보다 35% 높은 44.49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시장에서 유통되는 물량이 늘어나면서 라인은 상승 폭이 줄어들었지만, 꾸준히 20%대 중반의 오름폭을 유지했다.

이날 마감가격을 기준으로 한 라인의 기업가치는 87억3천만 달러(약 9조9천억 원)이다.

[관련기사] 네이버 라인, 일본과 미국서 동시 상장한다

라인은 이날 뉴욕에서 ADR 형태로 상장한 데 이어 15일에는 일본 도쿄에서 실제 주식을 상장한다. 뉴욕에 상장된 ADR은 2천200만 주이며, 도쿄에서는 1천300만 주가 상장된다.

라인은 일본에서 상장도 되기 전부터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공모가격이 공모가 범위(2천900∼3천300엔)의 최상단인 3천300엔(약 3만5천 원)으로 정해졌음에도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25대 1이었다.

또 상장에 앞서 장외거래에서 공모가보다 15% 높은 가격에 거래되기도 했다.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은 세계 7위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업체로 도쿄에 본사가 있다. 월간 실 이용자는 2억1천800만 명으로 전체 이용자의 3분의 2는 일본과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등 4개국에 있다.

지난해 매출은 1천200억 엔(약 1조 2천900억 원)을 상회했다. 2014년보다 39% 늘었다. 하지만 2014년에는 20억 엔의 이익을 냈지만, 지난해에는 79억7천만 엔의 적자를 기록했다.

라인은 올해 뉴욕증시에서 기업공개를 한 5번째 IT 기업이자 최대 규모여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한편 지난해 이맘때까지는 뉴욕증시에서 모두 14개의 IT기업이 상장했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IPO 시장은 크게 위축됐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라인 뉴욕증시 상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