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케아는 영아 사망으로 판매 금지·리콜된 가구를 한국에선 계속 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구업체 이케아가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서랍장을 환불해주겠다고 밝히면서도 판매는 중단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이케아코리아는 14일 문제가 된 말름(MALM) 서랍장 등이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고정장치를 사용하는 제품이고 제품 자체에 결함이 없다며 제품을 계속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말름 서랍장은 국내에서 2014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4만여개가 팔렸다. 비슷한 모양과 규격의 코팡·노르디 서랍장 등을 합치면 판매량은 10만개로 늘어난다.

이들 서랍장은 못이나 나사 등 고정장치로 벽에 고정하는 제품이다.

하지만 국내에선 단단한 벽에 못을 박는 것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자가가 아니라 전월세인 경우 벽에 상처를 내는 게 어려워 그냥 사용하는 소비자가 많다. 미국에서는 아이들이 못을 박지 않은 서랍장에 매달렸다가 서랍장이 앞으로 넘어지면서 죽거나 다치는 사고가 속출했다.

문제는 이케아가 미국과 캐나다의 경우 이들 서랍장의 판매중단을 포함한 리콜을 결정했지만 북미지역 외의 다른 국가에서는 같은 제품을 계속 판매하면서 이미 구입한 고객에게 환불을 해주는 정책을 택했다는 점이다.

이케아코리아 관계자는 "북미의 경우 서랍에 쏠리는 하중에 대한 안전규정이 상향조정되면서 자발적으로 판매를 중단했지만 다른 국가에서는 현지 안전규정을 충족하고 있어 계속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한국에서처럼 환불만 하기로 결정했다가 소비자의 비판 속에 리콜로 입장을 선회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케아코리아 관계자는 "중국에서도 한국과 똑같은 조치를 취했지만 중국 당국은 환불도 넓은 의미의 리콜이라고 보고 이런 표현을 쓴 것"이라며 "일각에서 비판하는 것처럼 한국 소비자를 무시해 한국에서만 소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이런 설명에도 이번 사안과 관련된 이케아코리아의 대응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의 목소리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문제가 불거진 이후 국내에서 고정장치를 추가로 나눠주는 것 외에 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이케아는 소비자 비판이 거세지고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이 차례로 조사에 착수하면서 환불을 결정했다.

하지만 이케아코리아는 환불 사실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 따로 공지하지 않고 고객센터로 문의하는 소비자에게만 안내하다 하루 뒤부터 가구 고정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홈페이지 게시물 한쪽에 '안전하게 제품을 사용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시는 분들은 환불받을 수 있다'고 짤막하게 안내해왔다.

이케아코리아는 한국에서 추후 판매중단을 포함한 리콜을 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 현재로써는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