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흥국 "말실수, 여태까지 살아남은 게 다행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kbs
인쇄

가수 김흥국이 지금까지의 말실수에 대해 “여태까지 살아남은 게 다행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흥국은 14일 방송된 KBS 쿨FM ‘이현우의 음악앨범’에 출연해 지금까지 했던 말실수들을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흥국은 가수 조PD에게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던 얘기를 하며 “조피디가 가수 이름일 줄 누가 알았냐. 프로듀서인 줄 알고 인사했다”고 말했다. 또 ‘철없는 아내’를 ‘털 없는 아내’라고, 원더걸스의 ‘텔미’를 ‘털미’라고 말한 에피소드를 말하면서 “내가 여태까지 살아남은 게 다행이다”며 웃었다.

김흥국은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경리를 회사에 근무하는 경리로 착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김흥국은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일부러 “친구가 불러주는 거미라도 될 걸 그랬어”라고 소개해 이현우는 “각본 없는 드라마다”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