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영국 총리에 공식 취임한 테리사 메이의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테리사 메이(59)가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20일 만인 13일(현지시간) 제76대 영국 총리에 공식 취임했다.

마거릿 대처가 1990년 총리에서 물러난 지 26년 만에 두 번째 여성 총리가 탄생한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메이 신임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아래와 같은 취임사를 남겼다.

"모두를 위해 일하는 국가로 만들 것이다"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우리는 거대한 국가적 변화의 시대를 맞고 있다"

"우리는 그레이트브리튼이기 때문에 능력을 발휘해 넘어설 것이다"

"우리는 유럽연합을 떠나면서 세계에서 대담하고 새로운 긍정적 역할을 만들 것이다"

theresa may

연합뉴스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취임 성명을 발표한 후 새 내각의 일부 장관 인선 결과를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 필립 해머드 외무장관을 재무장관으로 임명

(해머드는 국민투표 앞두고 메이와 같이 EU 잔류를 지지했고, 집권 보수당 대표 경선에서 메이에 대한 지지 표명)

-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을 외무장관으로 임명

(EU 탈퇴 운동을 이끈 보리스 존슨 전 시장을 기용한 것은 국민투표로 분열된 당의 통합을 강조한 맥락에서 이해되고 있음)

- 앰버 루드 에너지장관을 내무장관으로 임명

- 데이비드 데이비슨 의원을 브렉시트 협상 이끌 '브렉시트부'에 임명

Close
영국, 브렉시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