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넥슨주식' 뇌물 의혹의 진경준 검사장이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1
연합뉴스
인쇄

검찰이 넥슨의 비상장 주식을 뇌물로 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는 진경준(49·법무연수원 연구위원) 검사장을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진 검사장은 취재진을 만나 "죄송하다. 저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인정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진 검사장은 "그동안 저의 과오를 드러내지 않으려고 진실을 밝히지 않은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미 자수서를 제출했고 오늘 조사 과정에서 사실대로 모두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왜 거짓 해명을 여러 번 했느냐", "공소시효 지난 사안만 사실로 인정한 게 아니냐" 등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답변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24

이금로 특임검사팀은 진 검사장을 상대로 넥슨의 주식 매입과 처분 경위 전반을 우선 수사하고 있다.

진 검사장은 2005년 넥슨의 비상장주식 1만주를 매입한 뒤 2006년 기존 주식을 넥슨 쪽에 10억여원에 팔고 다시 넥슨재팬 주식을 샀다.

넥슨재팬은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해 주가가 크게 올랐고, 지난해 주식을 처분한 진 검사장은 120억원대 시세차익을 올렸다.

특임검사팀은 2005년 주식 매입자금 4억2천500만원을 김정주 NXC 회장으로부터 무상으로 건네받은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이듬해 넥슨재팬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진 검사장이 넥슨 측으로부터 특혜를 본 건 아닌지도 조사하고 있다.

진 검사장의 가족이 함께 연루된 비리 의혹들도 조사 대상이다.

진 검사장은 넥슨의 법인 리스 차량이었던 고가 승용차 제네시스를 처남 명의로 제공받아 보유하고도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14

또 한진그룹 오너 일가에 대한 탈세 의혹에 대한 검찰의 내사를 무마해 주겠다는 명목으로 친·인척에게 부당한 이득이 돌아가게 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진 검사장의 처남 강모씨가 운영하는 청소용역업체 B사는 회사 설립 시점인 2010년 7월 이후 수년간 한진그룹 자회사인 대한항공으로부터 130억원대 일감을 수주했다.

이런 수주는 2009∼2010년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장으로 한진그룹 비리 첩보를 내사한 바 있는 진 검사장이 사건을 무마해 준 대가가 아니었느냐는 의혹이 법조계에서 불거졌다.

특임검사팀은 이날 진 검사장을 오후 늦게까지 조사한 뒤 그 내용을 검토하면서 추가 조사 여부와 신병 처리 방향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