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성 혐오 노래가사'를 저격한 노래가 발매되다 (트윗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여성혐오를 드러낸 노래 가사는 여기저기서 접할 수 있다. 불과 일주일 전인 지난 7일, 그룹 방탄소년단은 여성혐오 가사 논란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1
사진을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방탄소년단만의 일은 아니었다. 지난 4월에는 정의당과 공식 테마송 협약식을 체결한 '중식이 밴드'의 노래에 여성혐오적인 노랫말이 들어있다는 논란이 일어 중식이 밴드가 해명을 한 바 있다.

지난 해 8월에는 제이스와 키썸이 "김치녀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신곡 '성에 안 차'로 돌아왔다"며 보도자료를 냈고, 7월에는 그룹 '위너'의 송민호가 '쇼미더머니4'에서 "MINO 딸내미 저격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라는 가사로 랩을 해 논란이 일었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블랙넛은 여성혐오 가사, 퍼포먼스와 관련해 논란을 이어오고 있다.

그리고 드디어, 이런 가사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하는 가사가 등장했다!

14일 오전 인스티즈의 L R라는 닉네임의 유저는 "방금 나온 신곡에 여혐 저격한 아이돌.jpg"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글에 따르면 그 주인공은 그룹 빅스의 멤버 라비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은 라비가 14일 공개한 신곡 'DamnRa'의 가사 일부이다.

listerine

비속어가 포함돼 있으나, '여성들을 깎아 내리는 가사로 반응을 얻으려는 래퍼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곡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비록 여성혐오를 적극적으로 타파하자는 가사를 담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여성 혐오 발언을 저격'하는 가사를 남성 아이돌이 부른 경우도 처음이다. 이에 많은 유저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게시물은 게시된 지 12시간 만에 조회수 7만8천 건을 기록하고 있다.


* 관련기사

- 방탄소년단 소속사, 여성혐오 논란 가사 공식 사과

-‘여성혐오' 논란에 대한 중식이 밴드의 입장, 그리고 정의당의 입장

- 제이스와 키썸에게 보내는 메르스 갤러의 답가(음원)

- 송민호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 가사 트윗 반응 모음

- 블랙넛이 잘못된 진짜 이유

Close
페미니즘 고정관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